삼성전자. MS와 런던·뉴욕서 게이밍 허브 체험존 오픈

166

영국 런던 MEC(Microsoft Experience Center) 내 게이밍 허브 체험존에서 삼성전자 직원이 삼성전자의 스마트 TV와 게이밍 모니터를 활용해 게임을 즐기고 있다. 사진 제공=삼성전자

삼성전자. MS와 런던·뉴욕서 게이밍 허브 체험존 오픈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정은경 기자]

삼성전자가 마이크로소프트(이하 MS)와 함께 런던과 뉴욕 현지 유저들에게 게이밍 허브를 통해 새로운 게이밍 경험 제공을 위한 공간을 마련했다.

삼성전자(대표 한종희닫기한종희기사 모아보기, 경계현닫기경계현기사 모아보기)는 MS와 함께 런던과 뉴욕에 위치한 ‘마이크로소프트 체험 센터(이하 MEC)’에 삼성 스마트 TV와 게이밍 모니터를 설치한다고 25일 밝혔다.

런던 MEC의 게이밍 허브 체험존에는 98형 Neo QLED 4K와 오디세이 아크, 오디세이 G3 등 게이밍 모니터를 설치했다.

체험존을 찾은 방문객들은 엑스박스의 글로벌 기대작 ‘마인크래프트 레전드’를 비롯해 ▲비행 조종 시뮬레이터 장르의 ‘플라이트 시뮬레이터’ ▲에픽게임즈의 인기 슈팅게임 ‘포트나이트’ ▲리듬 액션 게임 ‘하이-파이 러쉬’ 등 다채로운 엑스박스의 추천 타이틀을 플레이해볼 수 있다.

뉴욕 MEC의 게이밍 허브 체험존에는 85형 ‘Neo QLED 8K TV’, 55형 ‘Neo QLED 4K TV’와 27형 삼성 게이밍 모니터 ‘오디세이 G5’가 설치됐다. 체험존 방문객들은 Neo QLED TV와 오디세이 게이밍 모니터를 통해 원하는 게임을 즐길 수 있다.

영국 런던 MEC(Microsoft Experience Center) 내 게이밍 허브 체험존에서 삼성전자 직원이 삼성전자의 스마트 TV와 게이밍 모니터를 활용해 게임을 즐기고 있다. 사진 제공=삼성전자

삼성전자. MS와 런던·뉴욕서 게이밍 허브 체험존 오픈

이미지 확대보기

앞서 삼성전자와 MS는 지난해 6월 게이밍 허브와 클라우드 게임 서비스인 엑스박스(Xbox) 앱에 관한 협약을 체결했다.

삼성 스마트 TV와 모니터 사용자들은 별도의 기기 연결 없이 ‘게이밍 허브(Gaming Hub)’를 통해 ‘엑스박스(Xbox) 게임 패스’를 구독, 100여개의 엑스박스 클라우드 게임을 즐길 수 있다. TV 업계에서 ‘엑스박스 앱’을 제공하는 것은 삼성전자가 최초다.

삼성 게이밍 허브는 스트리밍 게임 플랫폼 연동 서비스로 별도 기기 연결이나 다운로드, 저장 공간의 할애 없이 간편하게 클라우드 게임을 즐길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특히 ▲ 최근에 실행한 게임 ▲추천 게임 ▲게임 관련 동영상 ▲인기 신작의 트레일러 등 관련 정보를 하나의 화면에서 제공해 편리하다.

한상숙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부사장은 “오프라인 체험존을 통해 마이크로소프트와 함께 해외 유저들에게 삼성 게이밍 허브만의 특별한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며 “삼성 TV와 모니터에 도입된 게이밍 허브는 삼성 스크린 경험의 진화를 보여주는 서비스로, 앞으로도 다양한 파트너십과 기술 혁신을 통해 전 세계 게이머들이 애용하는 게임 플랫폼으로 발전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정은경 기자 ek7869@fntimes.com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