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세계 TV 18년 연속 1위 향해 순항…1Q 점유율 32.1%

216
©AP신문(AP뉴스)/ 이미지 제공 = 삼성전자 ▲삼성전자 모델이 서울 논현동에 위치한 삼성 디지털프라자 강남본점에서 2022년형 Neo QLED 98형 제품을 소개하고 있다.
©AP신문(AP뉴스)/ 이미지 제공 = 삼성전자 ▲삼성전자 모델이 서울 논현동에 위치한 삼성 디지털프라자 강남본점에서 2022년형 Neo QLED 98형 제품을 소개하고 있다.

[AP신문 = 김상준 기자] 삼성전자가 올해 1분기 글로벌 TV 시장에서 경쟁사들을 큰 격차로 따돌리고 1위를 수성하며, 18년 연속 1위 달성을 위한 순조로운 출발을 시작했다. 

23일 글로벌 시장조사기관인 옴디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Neo QLEDㆍOLEDㆍ 라이프스타일 TV 등 프리미엄ㆍ초대형 제품들을 앞세워 1분기 글로벌 TV 시장에서 금액 기준 32.1%의 점유율을 차지했다. 

특히 프리미엄 TV 최대 시장인 북미와 유럽에서는 각각 52.6%와 60.7%의 점유율을 기록하며 초대형 TV 시장의 선두주자로 자리매김했다.

80형 이상 초대형 시장에서는 98형 신제품을 앞세워 43.9%의 점유율을 기록하며 독보적 1위를 지켰다.

또 2500달러 이상 프리미엄 TV 시장에서도 전년 동기 대비 약 10%포인트 증가한 59.1%의 점유율로 1위를 차지했다.

삼성전자는 QLED 시장에서도 강세를 보였다. 작년 1분기 대비 13% 증가한 373만 대가 판매되며 전체 TV 시장의 8.0%를 점유했다.

이 중 삼성전자는 215만 대의 QLED를 판매하며 전체 QLED 시장의 57.5%를 차지했다.

삼성전자는 QLED를 처음 출시한 2017년부터 올해 1분기까지 누적 판매 약 3800만 대를 기록하며 프리미엄 TV 시장의 대세로 자리잡았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