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모빌리티, 국제교통포럼 참가…글로벌 협력 강화 나서

237

사진제공=카카오모빌리티

[한국금융신문 이주은 기자]

카카오모빌리티(대표 류긍선)는 OECD(경제협력개발기구) 산하 국제교통포럼(ITF)에서 주최하는 ‘ITF 서밋 2023’에 참가해 모빌리티 서비스와 기존 제도 간 균형을 위한 방안을 공유하고 다양한 글로벌 협력을 추진했다고 30일 밝혔다.

국제교통포럼 ITF는 교통정책 부문 국제 협력과 자율주행, 친환경 교통 등 미래교통 관련 주제의 선도를 위한 OECD 산하 국제기구다. ‘ITF 서밋’은 세계 각국 국토·교통부 장관 및 전문가가 모여 최신 기술과 산업 동향 정보를 공유하고 협업을 도모하기 위해 개최된다.

행사는 ‘지속 가능한 경제를 위한 교통’을 주제로 총 50개국의 교통 관련 정부 부처와 13개 국제기구, 200여개 글로벌 기업 및 기관이 참여한 가운데 독일 라이프치히에서 24일부터 3일간 진행됐다.

카카오모빌리티는 ITF 기업협력이사회 회원사로서 국제 협력 활동을 전개해왔다. 올해 행사에서 ITF 회원국 및 이사회 회원사들과 상호협력 관계를 강화하고 미래 모빌리티 신기술과 신사업 검증을 위한 협력 모델을 논의했다.

카카오모빌리티는 유럽 최대 모빌리티 기업인 볼트, 유럽연합의 혁신 교통 솔루션 지역 협력 기구, 멕시코시티의 지속 가능한 도시 모빌리티 규제국, ITF 혁신·미래전망 자문관이 참여한 ‘새로운 모빌리티에 대한 평가’ 주제 토론에서 미래 지향적 모빌리티 서비스 혁신과 제도 간 균형에 대해 강조했다.

글로벌 기업들과 모빌리티 협력 방안도 모색했다. 황윤영 카카오모빌리티 CR·준법부문 부사장은 볼트, 도요타, 볼보그룹 등의 기업들과 ▲신흥시장 인프라 구축, 자율주행 등 글로벌 신규 모빌리티 진출 협력 ▲IVI 등 차량 내 소프트웨어 협력 ▲차량 보험 관리·주행 이력·서비스 점검 정보 등 차량 라이프사이클 전반의 데이터 통합 관리 협업 등을 논의했다.

일본 국토교통성, 사우디아라비아 교통물류부, 캄보디아 공공사업 교통부 등 정부 인사와 양자 미팅을 통해 국가 간 협력을 위한 방안도 공유했다.

황윤영 카카오모빌리티 CR·준법부문 부사장은 “세계적 권위의 교통분야 싱크탱크인 ITF의 기업협력이사회 회원사로서 글로벌 기업 및 각국 정부와 지속적인 협력을 통해 국내 모빌리티 기업의 글로벌 진출 모범 사례를 만드는데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이주은 기자 nbjesus@fntimes.com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