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에서 가장 아픈 ‘개미 독’이 인간을 돕는다? [와우! 과학]

344

▲ 호주 녹색 머리 개미. 사진=Steroid Maximus

개미는 사회적 곤충으로 잘 알려져 있다. 자신보다 덩치 큰 적도 겁내지 않고 덤비는 개미의 무기는 수적 우세다. 1대 1로는 싸워 이길 수 없지만 개미 떼가 죽기 살기로 덤비면 사람처럼 큰 동물이나 개미핥기 같은 개미의 천적이 아니라면 대개 물러나기 마련이다.

하지만 숫자만이 개미의 유일한 무기는 아니다. 개미가 지닌 또 다른 비장의 무기는 바로 개미 독이다. 개미 한 마리의 독은 강하지 않아도 여러 마리가 달려들어 물고 독을 뿌리면 이야기가 달라진다. 그런데 일부 개미는 한 번만 물려도 인간에게 12시간 이상 참기 힘든 고통을 줄 수 있다. 호주에 살고 있는 녹색 머리 개미나 남미에 살고 있는 총알 개미가 그런 경우로 후자의 경우 총에 맞은 것 같은 통증을 일으킨다고 해서 붙인 이름이다.

호주 퀸즐랜드 대학 과학자들은 이 개미 독이 더 오랫동안 아픈 이유를 연구했다. 연구 결과 과학자들은 통증을 전달하는 소듐 채널을 자극하는 특이한 펩타이드 독소가 비결이란 사실을 알아냈다. 소듐 채널은 신경 세포 내부에 소듐 (나트륨)이 들어오게 만들어 신경을 흥분하게 만든다. 그러면 신경이 뇌에 아프니까 조심하라는 신호를 보낸다.

일반적인 개미 독이나 다른 곤충 독은 길어봐야 10분 정도 소듐 채널을 자극하고 한 마리가 물은 정도로는 사람에게 큰 자극도 주지 않는다. 하지만 총알 개미나 녹색 머리 개미의 신경독은 다른 생물에서는 볼 수 없는 독특한 매커니즘으로 소량만 주입돼도 오랜 시간 소듐 채널을 자극하고 뇌에 통증 신호를 전달한다.

과학자들은 이 매커니즘이 신경을 오래 마비시키는 진통제 같은 약물을 개발하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이한 기전을 지닌 생물 독은 신약 개발이나 신물질 개발에 중요한 단서를 제공할 수 있다.

세상에서 가장 아픈 개미 독 안에 어쩌면 사람을 질병의 고통에서 구할 단서가 숨겨져 있을지도 모른다.

 

고든 정 과학 칼럼니스트 jjy0501@naver.com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