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신] 나이언틱, 230명의 직원을 해고하고 NBA와 Mavel의 게임 출시를 취소하다

166
사진=나이언틱

포켓몬 GO 개발사 나이언틱은 90여 명의 직원을 해고한 지 1년 만인 오늘 230명의 직원을 해고했다.

작년 정리해고 기간 동안 나이언틱은 트랜스포머 게임을 포함한 4개의 프로젝트를 취소했다. 이번에도 일부 나이언틱 게임이 같은 운명을 맞이할 예정이다. 앱스토어에서 4개월 만에 NBA 올월드를 종료하고, 마블 프랜차이즈를 기반으로 한 게임도 제작을 취소할 예정이다.

“코로나19 기간 동안 매출이 급증한 이후, 더 공격적으로 성장을 추구하기 위해 인력과 관련 비용을 늘렸다.”라고 존 행크 CEO는 직원들에게 보낸 이메일과 회사 블로그에 교차 게시한 글에서 설명했다.

이는 지난 한 해 동안 정리해고를 단행한 수백 개의 기술 기업들 사이에서 흔히 볼 수 있는 모습이다. 팬데믹 기간 동안 과잉 고용을 했기 때문에 이제 팀의 규모를 적정화해야 한다고 주장하는 기업들이다. 나이언틱의 경우 매출이 팬데믹 이전 수준으로 돌아갔고, 신규 프로젝트가 기대했던 만큼의 수익을 내지 못했다고 행크는 말했다.

그러한 신규 프로젝트 중 하나가 다마고치와 유사한 모바일 게임인 페리닷이다. 페리닷은 인그레스 이후 처음으로 시도하는 오리지널 IP로, 지난 5월에 출시되었다. 하지만 시장 정보 회사인 Sensor Tower에 따르면 페리닷은 지금까지 총 인앱 구매 수익이 140만 달러에 불과하다.

페리닷은 기술적으로 정교한 게임으로, 모든 플레이어의 펫을 유전적으로 독특하게 만드는 강력한 육성 시스템을 갖추고 있다. 하지만 출시 당시에는 이 게임의 가장 흥미로운 기능 중 상당수가 유료화되어 있어 플레이어들이 실망했다. 예를 들어, 새로운 페리닷을 부화하려면 게임 내 아이템으로 5달러를 지불해야만 한다. 그리고 페리닷을 부화시키기 위해 돈을 지불하고 나면, 새로운 애완동물에게 특정 털 패턴이나 스타일을 원할 때도 돈을 지불해야 한다는 것을 알게 된다.

Pokémon GO는 2020년부터 매년 10억 달러 이상의 인앱 구매를 이끌어내는 나이언틱의 캐시카우이다. 그러나 플레이어들은 나이언틱의 인앱 구매 시스템에 대해 불만을 제기하기도 했다.

3월 말, 나이언틱은 매우 인기 있는 인앱 아이템인 원격 레이드 패스의 가격을 거의 두 배로 올렸다. 팬데믹으로 인한 봉쇄 기간 동안 원격 플레이 옵션이 필수적이었지만, 외부에 있는 사람들이 직접 만나 함께 플레이할 수 있도록 하려는 나이언틱의 게임 비전에 어긋난다는 것이 회사 측의 논리다. 하지만 플레이어들은 그렇게 생각하지 않는다. 일부 플레이어는 항의의 표시로 Pokémon GO 보이콧을 선택하기도 했다. 이러한 항의가 나이언틱의 관심을 끌지는 못했지만, 인앱 구매 매출에는 영향을 미쳤을 가능성이 높다.

Sensor Tower 데이터에 따르면 2022년 7월부터 2023년 3월까지 나이언틱은 매달 평균 7천만 달러의 인앱 구매 매출을 올렸다. 원격 레이드 패스 가격 인상 이후 3개월 동안 나이언틱은 월 평균 5,300만 달러로 수익이 감소했다.

“최우선 순위는 Pokémon GO를 건강하게 유지하고 영원한 게임으로 성장시키는 것이다.”라고 행크는 말했다. 이번 해고로 인해 일부 Pokémon GO 직원이 영향을 받았다.

페리닷과 같은 게임은 아직 재정적으로 지속 가능한 것으로 입증되지 않았지만, 나이언틱은 자체 게임과는 별개로 전체 사업 부문을 운영하고 있다. 나이언틱의 라이트십 AR 개발자 키트를 사용하면 Unity를 사용할 줄 아는 개발자라면 누구나 AR 게임을 만들 수 있다. 또한 개발자는 사용자가 실제 환경의 랜드마크와 상호작용할 수 있는 나이언틱의 인상적인 시각적 포지셔닝 시스템(VPS)에 액세스할 수 있다.

행크는 직원들에게 보낸 메모에서 혼합 현실 기기와 AR 글래스용 개발에 더욱 집중할 것이라고 언급하기도 했다. 따라서 포켓몬 GO의 후속작을 성공적으로 만들지 못하더라도 개발자 도구가 회사를 올바른 방향으로 이끌 수 있을지도 모른다.

기사원문 : TechCrunch (2023.06.30) <Niantic lays off 230 employees, cancels NBA and Marvel games>

Pokémon GO maker Niantic laid off 230 employees today, just one year after it laid off around 90 employees.

During last year’s layoffs, Niantic canceled four projects, including a Transformers game. Some Niantic games will meet the same fate this time around. After four months in the App Store, Niantic is shutting down NBA All-World; the company will also cancel production on a game based on the Marvel franchise.

“In the wake of the revenue surge we saw during Covid, we grew our headcount and related expenses in order to pursue growth more aggressively,” CEO John Hanke wrote in an email to employees, cross-posted to the company blog.

This has been a common refrain among the hundreds of tech companies that have conducted layoffs over the last year — companies claimed they overhired during the pandemic and now need to right-size their teams. In Niantic’s case, Hanke said that revenue has returned to pre-pandemic levels, and new projects have not delivered as much revenue as they would have hoped.

One such new project is Peridot, a Tamagotchi-like mobile game. Niantic’s first attempt at original IP since Ingress, Peridot launched in May. But according to market intelligence firm Sensor Tower, Peridot has only made $1.4 million in gross in-app purchase revenue thus far.

Peridot is a technologically sophisticated game, complete with a robust breeding system that makes every players’ pets genetically unique. But players were disappointed at launch, since many of the game’s most exciting features are paywalled. The only way to hatch a new Peridot, for example, is to pay $5 for an in-game item. And once you pay to hatch a Peridot, you discover that you also have to pay if you want your new pet to have certain unique fur patterns or styles.

Pokémon GO is Niantic’s cash cow, pulling in more than $1 billion in in-app purchases each year since 2020. But players have also been feeling slighted by Niantic’s in-app purchase system.

At the end of March, Niantic nearly doubled the price of remote raid passes, an extremely popular in-app item. The company’s reasoning is that remote play options were essential during pandemic lockdowns, but they go against Niantic’s vision for the game, which is to get people outside to play together in person. Players don’t feel that way, though. Some even chose to boycott Pokémon GO in protest. While their protest may not have caught Niantic’s attention, its in-app purchase sales likely did.

Between July 2022 and March 2023, Sensor Tower data shows Niantic made an average of $70 million in gross in-app purchase revenue each month. In the three months since the remote raid pass price increase, Niantic has made an average of $53 million per month.

“The top priority is to keep Pokémon GO healthy and growing as a forever game,” Hanke wrote. Some Pokémon GO staff were impacted by these layoffs.

Though games like Peridot have not yet proved financially sustainable, Niantic has an entire business arm separate from its own games. Niantic’s Lightship AR developer kit makes it possible for any developer who knows how to use Unity to make AR games. Developers also have access to Niantic’s impressive visual positioning system (VPS), which lets users interact with local landmarks in their real-world surroundings.

Hanke even mentioned in his note to employees that the company wants to ramp up its focus on building for mixed-reality devices and AR glasses. So, if Niantic can’t seem to make a successful follow-up to Pokémon GO, maybe its developer tools can keep the company on the right track.

The post [외신] 나이언틱, 230명의 직원을 해고하고 NBA와 Mavel의 게임 출시를 취소하다 appeared first on 모비인사이드 MOBIINSIDE.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