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2분기 매출 시장 예상치 상회···“서비스 부문 매출 선방”

240
▲ 애플 팀 쿡 CEO. 사진제공=뉴시스.
▲ 애플 팀 쿡 CEO. 사진제공=뉴시스.

투데이코리아=서승리 기자 | 애플이 서비스 부문 매출에 힘입어 시장 예상치보다 상회한 실적을 발표했다.

애플은 지난 2분기(회계연도 3분기) 매출은 전년 동기대비 1.4% 감소한 818억 달러, 같은 기간 순이익은 2.3% 증가한 198억8000만 달러를 기록했다고 3일(현지시간) 밝혔다.

이는 미국 금융정보업체 레피니티브가 집계한 816억9천만 달러 보다 소폭 상승한 수치이다.

애플 측은 매출 하락의 주 원인으로는 주력 제품 판매량 감소를 꼽았다. 

특히 맥과 아이패드 매출이 전년 대비 각각 7% 와 20% 감소한 것이 매출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했다. 또 매출의 절반을 차지하는 아이폰 판매량도 지난 2분기 396억 7천만 달러를 기록하며, 전년 동기 대비 2.4% 감소했다.
 
다만, 주력제품 판매량 감소를 금융 등 서비스 부문이 상쇄했다. 서비스 부문의 매출은 전년 동기대비 8% 성장한 212억 달러를 기록하며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이에 애플은 앱 스토어 결제, 스트리밍 음악 서비스, 애플TV 등의 유료 구독 서비스가 10억건 이상 증가했다고 전했다.

또 중국에서의 매출이 8% 성장한 157억 6천만 달러를 기록해 실적을 견인했다.
 
팀 쿡 CEO는 “중국에서 확실한 매출 가속화가 진행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애플은 올해도 3분기 예상 실적은 공개하지 않았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