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럭시Z5 사전판매 100만대 돌파…’폴더블 신기록’

195

서울 종로구 KT 플라자 광화문역점에서 직원이 갤럭시Z플립5와 폴드5를 살펴보고 있다.

삼성전자 갤럭시Z플립5·폴드5 국내 사전예약 판매가 100만대를 넘어서며 폴더블 역대 최고 기록을 달성했다.

삼성전자는 이달 1일부터 7일까지 일주일간 진행한 갤럭시Z플립5·폴드5 국내 예약판매가 최종 102만대로 집계됐다고 8일 밝혔다. 이는 역대 폴더블 스마트폰 국내 사전 판매 중 최대 실적이다. 지난해 Z플립4·폴드4 97만대를 훌쩍 넘어선 수치다. 국내에서 109만대 사전 판매를 기록한 갤럭시 S23 시리즈에도 근접했다.

노태문 사장은 올해 국내에서 판매되는 플래그십 스마트폰 3대중 1대 이상을 폴더블로 하겠다고 공언한 바 있다.

업계는 글로벌 경기 침체 등 어려운 여건에서 플립5·폴드5의 사전 판매가 선전한 것으로 분석했다. 올해 삼성전자의 폴더블 스마트폰 흥행에 ‘청신호’가 켜졌다는 평가다. 올해 갤럭시Z플립5·폴드5 등 삼성전자의 폴더블 스마트폰 연간 판매량이 1000만대를 무난하게 넘을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한편, 삼성전자는 플립5와 폴드5의 국내 사전 판매 비중이 약 7대 3이라고 밝혔다. 지난해 플립4와 폴드4의 글로벌 판매 비중은 6대 4 수준이었다. 올해는 플립의 판매가 상대적으로 더 늘었다는 의미다. 색상의 경우 플립5는 민트와 크림 순으로 선호도가 높았다. 폴드5는 아이스 블루가 인기가 좋았다.

플립5 인기 이유로는 단연 사이즈가 커진 커버 스크린 ‘플렉스 윈도우’의 영향이 컸다. 폴더블에서만 가능한 다채로운 촬영 경험인 ‘플렉스캠’ 기능도 인기 요인으로 지목됐다.

박준호 기자 junho@etnews.com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