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운영 자동화 스타트업 런베어, 카카오벤처스·베이스인베 프리 시드 유치

163

이성원 런베어 대표(왼쪽)와 황호성 런베어 최고기술책임자

인공지능(AI) 기반 정보기술(IT) 운영 자동화 솔루션 스타트업 런베어가 카카오벤처스와 베이스인베스트먼트로부터 프리 시드 투자를 유치했다고 8일 밝혔다. 구체적인 투자 금액은 공개하지 않았다.

런베어는 소프트웨어 개발·운영(데브옵스) 엔지니어의 작업 도구를 AI와 연동해 업무 효율을 높이는 기업간거래(B2B) 서비스형 소프트웨어(SaaS)를 개발하고 있다. 데브옵스 엔지니어는 애플리케이션(앱) 개발과 배포, 운영, 사후 모니터링 등을 반복하는 과정에서 정보가 산재하거나 인원 변경에 대처가 어려운 문제가 있었다. 런베어는 기업 데이터를 연동해 운영 매뉴얼을 자동 생성, 장애 대응·복구 속도를 높이고 인프라 운영 업무가 소수 인원에 집중되는 것을 방지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런베어는 이번 투자유치를 계기로 고객 확보에 나설 계획이다. 최근 미국 델라웨어 주에 법인을 설립하는 등 미국 시장 진출을 준비하고 있다.

신정호 카카오벤처스 심사역은 “런베어는 비즈니스와 프로덕트에 대한 높은 이해도와 기술 역량을 두루 갖춘 창업가로 구성됐다”면서 “유동적인 결과물 개발로 개발자의 운영 업무 부담이 커진 상황에서 고충을 해결하며 존재감을 드러낼 것으로 기대한다“고 투자 이유를 설명했다.

이성원 런베어 대표는 “다양한 규모의 조직을 거치면서 IT 서비스 운영 효율화는 언제나 해결하고 싶은 문제였다”면서 “데브옵스 엔지니어를 비롯한 개발 조직이 겪는 비효율을 개선하고 유기적으로 일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송윤섭 기자 sys@etnews.com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