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브IM, ‘리니지2 레볼루션’ 개발 공신과 맞손…MMORPG 라인업 강화

250
하이브IM은 하이브와 '리니지2 레볼루션' 개발진이 설립한 아쿠아트리에 300억원 규모 지분 투자를 단행했다. / 사진제공=하이브IM

하이브IM은 하이브와 ‘리니지2 레볼루션’ 개발진이 설립한 아쿠아트리에 300억원 규모 지분 투자를 단행했다. / 사진제공=하이브IM

[한국금융신문 이주은 기자] 하이브IM(대표 정우용)은 하이브와 함께 아쿠아트리(대표 박범진)에 총 300억원 규모의 전략적 투자를 단행하고 MMORPG ‘프로젝트A(가칭)’ 퍼블리싱 계약을 체결했다고 30일 밝혔다.

하이브IM은 아쿠아트리가 개발 중인 신작 ‘프로젝트A’ 판권을 확보해 MMORPG 라인업을 구축하고 서비스 역량을 고도화한다는 방침이다.

아쿠아트리는 ‘리니지2 레볼루션’, ‘제2의 나라’ 등 글로벌에서 MMORPG를 성공적으로 이끌며 인기 개발자로 불리는 박범진 전 넷마블네오 대표와 핵심 개발자들이 설립한 회사다. 아쿠아트리 측은 “성공적인 선행 작품에서 얻은 경험과 노하우를 프로젝트A 개발에 적극적으로 적용해 MMORPG의 새로운 기준점을 선보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하이브IM은 아쿠아트리와 협력해 향후 북미와 유럽 등 글로벌 시장에서 영향력을 넓히고 게임 퍼블리셔로서 역량을 지속 강화할 계획이다.

정우용 하이브IM 대표는 “이번 투자를 결정한 것은 무엇보다 박범진 사단의 탁월한 개발 역량과 글로벌 서비스 경험을 높게 샀기 때문”이라며 “공고한 협력을 통해 양사가 함께 성장하는 계기로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주은 기자 nbjesus@fntimes.com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