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근 “‘공공프로필’, 출시 100일 만에 가입 공공기관 100개 돌파”

251

[이미지3] 당근 로고
당근 로고./제공=당근

지역생활 커뮤니티 당근은 ‘공공프로필’에 가입한 지방자치단체 및 공공기관의 숫자가 빠르게 늘어 서비스 출시 약 100일만에 누적 가입 계정 수가 100개를 넘어섰다고 5일 밝혔다.

공공프로필은 전국 각 지역에 위치한 공공기관이 당근을 통해 해당 지역 주민들에게 다양한 정책이나 소식을 알리고, 의견을 들어볼 수 있는 소통 채널이다. 시청, 구청 등 지방자치단체부터 경찰서, 소방서, 도서관 등 관공서까지 속속 가입하며 행정구역 내 지역 주민들과 쉽고 빠르게 연결되는 소통의 창구로 자리 잡고 있다.

공공프로필에 소식을 올리면 당근 앱 내 ‘동네생활’ 게시판에 자동 노출돼, 해당 지역 주민들이 바로 볼 수 있고 지역 주민들이 공공프로필에 ‘단골 맺기’를 하면 소식이 올라올 때마다 알림을 받아볼 수 있다는 점도 장점이다. 댓글 문의나 채팅도 가능해 실시간 민원 확인과 소통도 가능하다.

당근에 따르면 실제 공공프로필을 활용해 주민들과 적극적으로 소통하는 사례도 있다. 서울시 도봉구청은 공공프로필을 통해 행사 및 지원사업 홍보, 재난상황 대처법 안내 등 각종 소식들을 지역 사회에 효과적으로 전달하고 있다. 지난 6월 도입 후 한 달여 만에 도봉구청 공공프로필의 ‘단골’로 등록한 구민들도 5000명을 넘어섰고, 누적 댓글 수도 1천개 이상 달리는 등 공공-지역주민 간 교류와 소통이 활발히 이뤄지고 있다.

경찰서, 소방서 등 행정기관에서도 공공프로필 운영이 활성화되는 추세다. 전라북도 익산에 위치한 익산경찰서는 공공프로필로 시내 CCTV나 보안등 관련 시민 의견을 받거나, 범죄 예방 응원 댓글 이벤트를 개최하는 등 공공프로필을 활용해 보다 쉽고 빠르게 시민들과 만나고 있다.

문경원 당근 지역사업실장은 “공공프로필은 당근에서 지역 주민들과 소통하고 싶어하는 많은 지자체와 공공기관들의 목소리를 반영하여 기획했던 만큼, 오픈 직후 가입하는 기관 수도 빠르게 늘고 있다”며 “공공프로필을 개설한 지자체나 공공기관에 방문한 주민들이, ‘당근 시작하셨더라’며 반갑고 친근한 인사를 건네는 일이 많다고 한다. 앞으로 공공프로필을 통해 지역민과의 소통을 더욱 원활하고 따뜻하게 이어나가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