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2분기 세계 폴더블 출하량 작년 대비 증가

120

갤럭시Z플립5 모습 (사진=삼성전자 홈페이지)

올해 2분기 전 세계 폴더블 스마트폰 출하량이 작년 대비 크게 성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2일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에 따르면 2분기 폴더블 스마트폰 출하량은 210만대이다. 중국 폴더블 시장 확대로 작년 2분기보다 10% 증가했다.

2분기 중국의 폴더블 출하량은 120만대로, 작년 동기 대비 64% 급증했다.

이러한 추세는 전체 스마트폰 시장과 대비된다. 같은 기간 전 세계 스마트폰 출하량은 2억6천800만대로 지난해 동기 대비 9% 감소했다.

카운터포인트리서치는 중국에서 폴더블 시장이 급성장한 배경으로 잇딴 중국산 제품 출시에 따른 소비자 인식 변화를 꼽았다.

또한 최상위로 평가되는 삼성전자의 갤럭시 Z플립5와 Z폴드5가 이 기간 상당한 시장 점유율을 차지할 것으로 예상돼 폴더블 시장이 확대될 것으로 예측된다.

진 박 카운터포인트리서치 선임 연구원은 지속적인 출시로 “중국 소비자가 다양한 폴더블 제품에 대해 더 쉽고 더 자주 접근할 수 있게 됐다”라고 말했다. 박 선임 연구원은 “제조사 간 경쟁은 통상 해당 시장을 키우는 효과가 있다”라며 “보급형 제품으로 삼성전자와 화웨이가 주도할 폴더블 대중화 시대가 내년에 시작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정우찬 기자 uchan@etnews.com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