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플라즈마, 인도네시아 국부펀드와 670억원 투자 유치

117
SK플라즈마는 혈액제제 공장 설립을 위해 인도네시아 국부펀드(INA, Indonesia Investment Authority)와 프로젝트 방향과 주요거래조건에 대한 합의서 ‘텀시트’를 체결했다. /사진=SK플라즈마

SK플라즈마가 한국 기업 최초로 인도네시아 국부펀드로부터 투자 유치에 성공했다. 

SK플라즈마는 혈액제제 공장 설립을 위해 인도네시아 국부펀드(INA, Indonesia Investment Authority)와 프로젝트 방향과 주요거래조건에 대한 합의서 ‘텀시트’를 체결했다고 10일 밝혔다.

이번 텀시트 체결로 INA는 혈액제제 프로젝트에 최대 미화 5000만달러(한화 약 669억원)를 투자하고 2대 주주로 사업에 참여할 계획이다. INA는 지난 2020년 11월 출범했으며 인도네시아의 인프라 확충과 경제발전 기여를 목표로 직접 투자와 해외 투자 유치를 진행하고 있다.

혈액제제는 혈액을 원료로 한 의약품으로 혈액 내 성분을 분획 및 정제해 알부민, 면역글로불린 등 의약품의 형태로 제조된다. 과다 출혈에 따른 쇼크, 선천성 면역결핍질환, 혈우병 등 다양한 분야의 필수 치료제로 사용되고 있으며, 국가적 재난 상황에서는 알부민이나 면역글로불린 같은 혈액제제가 광범위하게 필요하기 때문에 국가필수의약품으로 지정돼 관리되고 있다.

SK플라즈마는 지난 3월 인도네시아 보건부로부터 혈장 분획 공장 건설과 관련한 승인을 받았다. 2025년 완공 목표인 혈액제제 공장은 연간 100만리터의 원료 혈장을 처리할 수 있다. 합작법인은 인니 혈액제 공장 완공 후 공장 운영과 사업권·생산·판매 등을 담당할 계획이며, 인도네시아 관련 규정에 따라 혈액제제를 공급하고 국가필수 의약품 자급화에 도움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김승주 SK플라즈마 대표는 “인도네시아 정부 지원과 INA 참여로 설계를 마친 혈액제제 공장 건설 속도가 가속화될 것이다”며 “연내 양국 주요 인사들을 모시고 현지 착공식을 진행할 계획”이라고 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