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밴드, ‘美친’ 성장세…”MAU 500만 넘었다”

78
/그래픽=네이버 제공

네이버 밴드가 미국에서 지난 10월 기준 월간 활성 사용자(MAU) 500만명을 돌파했다. 2020년과 비교하면 2배 이상 증가하는 등 가파른 성장세를 보이면서다.

네이버는 20년 이상 다양한 커뮤니티 서비스를 운영한 노하우를 바탕으로 미국 사용자의 만족도를 높일 수 있는 맞춤형 기능을 개발하고, 밴드의 활용 범위를 더욱 확장해 글로벌 시장 공략을 가속화할 계획이다.

북미 진출 10년 만에

밴드는 네이버가 ‘지식iN’, ‘블로그’, ‘카페’ 출시에 이어 2012년 선보인 차세대 커뮤니티 서비스로, 모바일에 최적화한 그룹형 소셜 미디어로 인기를 얻었다.

특히 국내에선 ‘취향 공동체’를 지향하는 MZ(젊은이) 사용자 특성에 맞춰 관심사 중심으로 모임을 가질 수 있는 ‘소모임’, 자기 계발 트렌드를 겨냥한 ‘미션 인증’ 기능을 출시하면서 MAU가 1800만명이 넘는 등 독보적 입지를 굳혔다.

하지만 네이버는 국내 시장에 안주하지 않고 출시 2년 만인 2014년 미국 현지 법인을 설립하고 글로벌 시장을 두드리기 시작했다. 

밴드는 코로나19로 인한 침체기에도 미국에서 월간 활성 사용자 수가 지속적으로 상승했고, 2020년 이후 MAU가 2배 이상 증가하며 더욱 빠르게 성장해왔다.

세계적 SNS의 본고장인 미국에서 한국 1세대 소셜 미디어가 지속적인 해외 사용자 유입을 이끌어내 500만 MAU를 돌파한 것은 유례없는 성과라고 네이버는 자평했다.

미국 치어리딩팀에서 네이버 밴드를 사용하는 모습./사진=네이버 제공

미국 공략 배경…”현지화”

네이버는 미국에서 밴드의 성장을 견인한 사용성을 ‘방과후활동'(After-School Activity)으로 판단했다.

미국은 스포츠, 치어리딩, 댄스 등 방과후활동이 보편적이기 때문에 학생, 학부모, 코치 등 다양한 사용자가 소통할 때 그룹형 소셜 미디어인 밴드를 유용하게 활용하고 있다는 것이다. 

또한 미국 내 초·중·고등학교에서 수업 및 학급 관리를 할 때도 밴드를 활용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용자가 늘어남에 따라 종교, 회사, 취미, 가족, 스카우트, 비영리단체 등 다양한 분야로 밴드의 사용성이 확대되고 있다.

네이버 관계자는 “경쟁이 치열한 글로벌 소셜 미디어 시장에서 선택을 받을 수 있었던 것은 현지 사용자에 대한 면밀한 분석과 현지 최적화 기능 개발에 집중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미국 사용자 니즈에 맞춰 개발한 캘린더와 보호자 기능은 현지 이용자의 긍정적 반응을 얻었다.

이같은 서비스 현지화와 동시에 기존 사용자가 주변에 밴드를 추천하고 새로운 사용자가 유입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한 측면도 있다.

실제로 밴드는 미국에서 인지도 높은 스포츠 단체들과 파트너십을 맺고, 해당 단체의 고객들이 직접 밴드를 활용해 볼 수 있도록 지원했다.

이와 함께 미국 코치와 감독들이 참여하는 다양한 컨퍼런스와 세미나에 참여해 밴드 사용자들의 경험과 사례를 소개하며 서비스 성장 기회를 적극적으로 발굴했다.

김주관 네이버 커뮤니티CIC 대표는 “밴드가 글로벌 시장에서 성공한 배경에는 블로그, 카페, 지식iN 등 다양한 커뮤니티 서비스를 20년간 운영하며 얻은 노하우가 있다”며 “앞으로도 노하우와 기술력을 바탕으로, 글로벌 시장을 면밀히 분석하고 지역적·문화적 특성에 최적화해 현지 사용자들을 확보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