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래프톤, 신작 ‘다크앤다커M’에 배그 확산 경험 도입한다

200
©AP신문(AP뉴스)/ 이미지 제공 = 크래프톤 ▲'다크앤다커 모바일'
©AP신문(AP뉴스)/ 이미지 제공 = 크래프톤 ▲’다크앤다커 모바일’

[AP신문 = 배두열 기자] 크래프톤이 신작 ‘다크앤다커 모바일’에 배틀그라운드 IP 글로벌 확산 경험을 도입한다. 전 세계적으로 다크앤다커와 유사한 게임이 잇따라 출시되고 있는 만큼, 이 같은 경험을 통해 원작 IP로서의 전략을 극대화한다는 방침이다. 

12일 크래프톤에 따르면, ‘다크앤다커 모바일(Dark and Darker Mobile)’에는 ‘배틀그라운드 모바일’을 통해 쌓은 경험을 바탕으로, 모바일 플랫폼의 특성과 모바일 게임 이용자들의 편의성을 고려한 조작 방식이 적용·최적화됐다. 

‘다크앤다커 모바일’은 블루홀스튜디오가 100% 독자 개발한 ‘어드벤처 배틀그라운드’를 기본으로 하고 있다. 크래프톤은 지난 8월 아이언메이스와의 글로벌 라이선스 계약 체결 이후, ‘프로젝트 AB’로 알려졌던 ‘어드벤처 배틀그라운드’ 애셋에 ‘다크앤다커’ IP를 더했다.  

©AP신문(AP뉴스)/ 이미지 제공 = 크래프톤 ▲블루홀스튜디오가 100% 독자 개발한 '어드벤처 배틀그라운드'
©AP신문(AP뉴스)/ 이미지 제공 = 크래프톤 ▲블루홀스튜디오가 100% 독자 개발한 ‘어드벤처 배틀그라운드’
©AP신문(AP뉴스)/ 이미지 제공 = 크래프톤 ▲블루홀스튜디오가 100% 독자 개발한 '어드벤처 배틀그라운드'
©AP신문(AP뉴스)/ 이미지 제공 = 크래프톤 ▲블루홀스튜디오가 100% 독자 개발한 ‘어드벤처 배틀그라운드’

이렇게 탄생한 ‘다크앤다커 모바일’은 배틀로얄 장르의 ‘생존’과 던전크롤러 장르의 ‘탐험’, 그리고 RPG의 특징 요소 등을 융합한 것이 특징이다. 

구체적으로, 이용자들은 독특한 지형·지물을 활용해 전략을 짜고, 던전을 탐험하며 보물을 찾는다. 이 과정에서 창발적이고 독특한 게임 경험을 즐길 수 있다.

이와 함께, 실시간으로 크기와 위치가 변화하는 자기장(다크스웜)이 게임의 긴장감과 몰입감을 높인다. 또 물리 기반의 논타겟팅 전투 시스템을 채용함으로써, 전투 중 다양한 무기를 이용한 공격과 마법을 보고 피할 수 있다. 상대와의 거리를 조절하고 공격과 방어를 주고받는 과정에서 보다 전략적이고 차별화된 게임 경험을 제공한다. 

©AP신문(AP뉴스)/ 이미지 제공 = 크래프톤 ▲'다크앤다커 모바일'
©AP신문(AP뉴스)/ 이미지 제공 = 크래프톤 ▲’다크앤다커 모바일’
©AP신문(AP뉴스)/ 이미지 제공 = 크래프톤 ▲'다크앤다커 모바일'
©AP신문(AP뉴스)/ 이미지 제공 = 크래프톤 ▲’다크앤다커 모바일’

‘탈출’ 시스템이 주는 긴장감도 넘친다. 던전에서 얻은 아이템을 가지고 성공적으로 탈출해야만 보상을 얻을 수 있으며, 탈출에 성공하지 못하고 던전에서 사망하면 모든 소지품을 잃게 된다. 때문에 이용자들은 탈출에 성공하면 큰 희열과 성취감을 느낄 수 있고, 더 좋은 보상을 얻기 위 해 끊임없는 게임에 도전하도록 설계됐다. 

특히, 크래프톤은 기존 원작과 달리 3인칭으로 변화를 줌으로써, 모바일 디바이스의 공간성을 극대화했다. 안준석 총괄 PD는 앞서 지난 1일 크래프톤 사옥에서 열린 ‘다크앤다커 모바일’ 미디어 시연에서 “3인칭 뷰에 따라 카메라 회전에도 많은 고민을 담았다”며, “카메라를 비롯해 조작의 편의성에도 심혈을 기울였다”고 설명했다. 

©AP신문(AP뉴스)/ 이미지 제공 = 크래프톤 ▲안준석 총괄 PD
©AP신문(AP뉴스)/ 이미지 제공 = 크래프톤 ▲안준석 총괄 PD

이와 함께, 크래프톤은 배틀그라운드를 통해 입증한 사업 역량과 원작의 IP 파워를 결합한다는 방침이다. 

지난해 연말 실시된 원작 ‘다크앤다커’의 베타테스트에는 일 평균 10만명 이상의 이용자가 몰려 그 인기를 입증한 바 있다. 또 국내와 달리, 현재도 게임 외적인 논란과 별개로 여전히 높은 인기를 이어가고 있다. 이 같은 글로벌 팬덤 형성은 크래프톤이 아이언메이스와 계약을 체결한 이유 중 하나다. 즉, 글로벌 게임 시장에서 새로운 크리에이티브를 개척한 가치를 주요하게 평가했다.  

배동근 크래프톤 최고재무책임자(CFO)은 지난 7일 실적 컨퍼런스콜에서 “다크앤다커가 북미를 중심으로 상당한 인기가 있는 것으로 파악했다”며, “일반적으로 글로벌로 확장되는 게임들의 상당수가 서구권에서의 인기를 기반으로 확산되는 경향이 있다. 그런 차원에서 다크앤다커 IP의 가치를 높이 봤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하지만 과거에는 PC·콘솔의 게임성을 모바일에 잘 이식하는 것만으로도 성공 확률이 높았지만, 이제 더 이상 그렇지 않다. 플랫폼을 떠나 어떤 새로움으로 승부하는지가 중요한 것 같다”며, 크래프톤의 사업 역량으로 원작 IP의 전략을 극대화하겠다고 강조했다. 

시장에서도 ‘다크앤다커’ 이후 익스트랙션 RPG 장르 유사 게임이 쏟아지고 있는 상황 속에서 ‘다크앤다커 모바일’의 성공을 위한 이 같은 크래프톤 전략에 긍정적인 평가들을 내놓고 있다.  

강석오 신한투자증권 연구원은 “‘프로젝트AB’에 ‘다크앤다커’ IP 적용을 확정했는데, 이는 글로벌 유저들에게 큰 관심을 받았던 익스트랙션 RPG의 기존 팬들을 IP 파워로 유입시키기 위함으로 판단된다”고 평가했다.

이어 “과금 금액보다 트래픽 자체가 우선돼야 하는 장르인 만큼, ‘다크앤다커’ IP 사용이 초기 고객에 도움을 줄 것은 확실하고, 이런 글로벌 유저들의 IP 인지도가 재무 성과로 연결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또 PC에서 구현됐던 익스트랙션 RPG를 얼마나 높은 편의성으로 모바일에 이식했는지도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크래프톤은 오는 16일부터 19일까지 부산BEXCO(이하 벡스코)에서 열리는 국제 게임 전시회 ‘지스타 2023(G-STAR 2023,)’에 ‘FANS FIRST’ 주제의 부스를 마련하고, ‘다크앤다커 모바일’을 직접 플레이할 수 있는 시연대는 물론, 코스프레 이벤트를 비롯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진행할 예정이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