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택시단체와 사업구조 뜯어고친다…“사랑받는 서비스로 거듭날 것”(종합)

155

택시 4단체와 비공개 간담회…협의체 꾸리고 연내 개선안 마련

카카오 김범수 제3차 비상경영회의 참석…“모든 사업 원점 검토”

배재현 투자총괄대표 구속기소…양벌규정 따라 카카오법인 불구속기소

류긍선 카카오모빌리티 대표가 13일 오후 서울 강남구 역삼동 전국택시연합회관에서 택시 4단체(전국택시노동조합연맹·전국민주택시노동조합연맹·전국개인택시운송사업조합연합회·전국택시운송사업조합연합회)와 간담회를 하기에 앞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류긍선 카카오모빌리티 대표가 13일 오후 서울 강남구 역삼동 전국택시연합회관에서 택시 4단체(전국택시노동조합연맹·전국민주택시노동조합연맹·전국개인택시운송사업조합연합회·전국택시운송사업조합연합회)와 간담회를 하기에 앞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카카오모빌리티가 택시단체와 함께 수수료 체계부터 배차 시스템, 가맹운영 구조, 근무환경까지 전면 손본다. 양측과 전문가가 참여하는 협의체를 꾸리고 연내 개선안을 함께 도출하겠다는 방침이다.

13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카카오모빌리티와 택시 4단체(전국택시노동조합연맹·전국민주택시노동조합연맹·전국개인택시운송사업조합연합회·전국택시운송사업조합연합회)는 13일 오후 2시 서울 강남 역삼동 전국택시연합회관에서 열린 비공개 간담회에서 수수료 인하 등을 포함한 카카오T 전반의 운영방식 개선안을 논의했다.

카카오모빌리티는 과도한 택시 수수료와 독과점 문제로 최근 뭇매를 맞고 있다. 윤석열 대통령은 이달 초 열린 제21차 비상경제민생회의에서 카카오택시가 독점적 지위를 이용해 횡포를 벌이고 있다고 지적했다. 금감원은 가맹업체와의 이중계약에 따른 3000억원의 분식회계 의혹을 들여다보고 있다.

윤 대통령의 지적 직후 카카오모빌리티는 가맹택시 수수료 등 택시 수수료 체계 전면 개편을 위해 택시기사와의 긴급 간담회를 개최하겠다고 밝혔다. 또 카카오T 플랫폼을 다른 택시 플랫폼들에 개방해 독과점 논란을 해소하겠다고 약속했다.

류긍선 카카오모빌리티 대표는 이날 택시 4단체와의 간담회 전 기자들과 만나 “많은 우려 때문에 이런 자리에 다시 이렇게 모이게 돼서 죄송하다”며 “여러가지 문제점들을 해결해 택시단체와 시민들로부터 사랑받는 카카오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카카오모빌리티는 이 간담회에서 내달 31일까지 택시 4단체와 공정배차 시스템, 수수료 체계 및 수준 개선, 가맹운영 구조 변경, 근무환경 개선 등 네 가지에 대한 개선안을 마련하기로 했다.

공정배차의 경우 현재 수락율 기반에서 구체적인 의견을 수렴해 개선방안을 마련한다. 수수료 체계 및 수준은 신규 가맹서비스를 통해 구체적인 개선안을 내놓는다.

가맹구조는 가맹사업에 택시업계의 의견과 정책을 반영할 수 있도록 바꾼다. 종사자 근무환경도 개선하기로 했다. 카카오모빌리티는 지난해 4월 ▲플랫폼 내 공급자(택시기사) 수익 증진 370억원 ▲플랫폼 공급자 처우 개선 80억원 ▲중소사업자 비용부담 완화 50억원 등을 약속했는데, 이에 대한 구체적 추진 일정 및 확대 방안까지 논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카카오모빌리티는 이날 오후 5시부터는 카카오 택시 가맹협의체와 간담회를 진행 중이다. 이들은 가맹택시 수수료 체계를 핵심 쟁점으로 논의 중일 것으로 예상된다.

이날 오전 카카오 창업자인 김범수 미래이니셔티브센터장은 제3차 공동체 비상경영회의에 참석하면서 기자들과 만나 모든 사업을 원점에서 재검토하겠다는 입장을 재차 밝혔다.

김 센터장은 “카카오 창업자로서 많은 분의 질책을 아프게 받아들이고 있다”며 “준법신뢰위원회와 경영쇄신위원회를 통해 외부 통제도 받으며 빠르게 쇄신하고 국민의 사랑을 받아왔던 기업으로 초심으로 새로운 카카오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쇄신 방안의 구체적인 일정에 대해 묻자 “올해 말에 가시적인 방안을 내고 내년에는 본격적으로 많은 일이 일어날 수 있도록 달리겠다”고 말했다.

카카오는 1·2차 회의를 카카오 판교 아지트에서 열었던 것과 달리 이날 3차 회의 장소를 카카오모빌리티로 옮겼다. 이는 윤석열 대통령이 공개적으로 비판한 카카오택시 관련 사안에 대해 창업자가 직접 나서 문제 해결 의지를 보이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한편 SM엔터테인먼트 시세조종에 관여한 혐의로 구속된 배재현 카카오 투자총괄대표는 이날 재판에 넘겨졌다. 양벌규정에 따라 카카오 법인도 함께 불구속 기소됐다.

검찰에 따르면 배 대표는 올해 2월 SM엔터 인수 경쟁 과정에서 경쟁사인 하이브의 공개매수를 방해하기 위해 SM엔터 주가를 하이브의 공개매수가인 12만원보다 높게 설정할 목적으로 시세조종을 벌인 혐의를 받는다.

배 대표 등은 지난 2월 16∼17일과 27∼28일 합계 약 2400억원을 동원해 SM엔터 주식을 장내 매집하면서 총 409회에 걸쳐 고가매수하고 대량보유상황 보고 의무를 위반한 것으로 조사됐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