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스타2023]젬피온으로 웹3.0 게임 ‘찍먹’하세요

77
임대훈 CSO가 16일 부산 벡스코에서 열린 ‘지스타 2023’ BPMG 부스 앞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비피엠지 제공

블록체인 기업 비피엠지(BPMG)가 대전 토너먼트 특화 플랫폼 ‘젬피온’을 정식 오픈했다. 온보딩된 게임 이용자들끼리 토너먼트를 즐기거나 미션에 참여하도록 하고, 가상자산으로 리워드를 지급해 게임에 적극적으로 참여할 동기를 부여한다. 

젬피온의 장점은 API(응용프로그램 인터페이스)연결 방식으로 블록체인 게임뿐만 아니라 기존의 웹2.0 게임도 쉽게 온보딩할 수 있다는 점이다. 지스타 2023 현장에서 만난 임대훈 비피엠지 최고전략책임자(CSO)는 “젬피온은 이용자에게도, 게임사에게도 손쉽게 웹3.0를 경험해볼 수 있는 플랫폼이 될 수 있다”고 자신했다.

API 연동으로 손쉽게 온보딩 가능

비피엠지가 글로벌 블록체인 기업 에버스케일과 함께 개발한 젬피온은 젬허브에 온보딩된 게임 이용자들끼리 토너먼트를 즐기거나 각종 미션에 참여할 수 있다. 젬허브는 비피엠지의 블록체인 게임 플랫폼으로 에브리팜, 다크에덴M을 비롯해 10종 이상의 신작 게임이 온보딩될 예정이다.

일대일 방식으로 전투하는 싱글 엘리미네이션 토너먼트, 배틀로얄, 리더보드(랭킹전)까지 다양한 형식의 대전이 가능하다.  단순히 무료 대전뿐만 아니라 상금을 내건 규모 있는 대회에도 참여할 수 있다. 시즌별, 연간 단위로 다양하게 진행되는 게임별 리그가 그 예다. 

임 CSO는 젬피온이 어렵게 느껴질 수 있는 웹3.0 게임 진입장벽을 낮출 수 있다고 봤다. 중소 게임사는 블록체인 게임을 도전하고 싶어도 높은 기회비용 때문에 도전하기가 쉽지 않다. 이미 개발을 마친 게임에 블록체인 기술을 적용하고 토크노믹스(블록체인 경제 시스템)를 구축하는 일도 어렵다. 

반면 젬피온에 온보딩하기 위해서는 복잡한 블록체인 기술을 적용할 필요가 없다. 단순히 게임 내 API(응용프로그램 인터페이스)를 연동하는 방식으로 웹3.0 경험이 가능하다. 젬피온에 젬허브 게임이 다수 온보딩되는 것은 사실이지만, 젬허브를 거치지 않고 젬피온만 사용하는 방식도 가능하다.

이용자 또한 기존의 게임을 그대로 즐기되, 젬피온에 자신의 인게임 UID(이용자 ID)를 등록하면 자동으로 토너먼트나 대전에 참여할 수 있다. 이 경우 젬피온 내에 가상자산 지갑이 자동으로 생성되므로 결과에 따라 자동으로 리워드(상금)가 배분된다. 

“웹3.0 게임 대중화 초석 닦는다”

게임사에서 리워드로 지급하는 가상자산의 종류는 제한이 없다. 자체 인게임 토큰이나 젬허브 토큰, 테더(USDT)를 비롯한 스테이블 코인, 비트코인까지 목적에 따라 다양하게 선택 가능하다. 임 CSO는 “만일 인게임 토큰이라면 마케팅 목적으로 이용할 수도 있을 테고, 블록체인 게임의 가능성을 시험하기 위한 테스트베드라면더 보편적인 자산을 사용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임 CSO는 젬피온을 활용하면 적은 비용으로도 많은 이용자를 모으고 양질의 데이터를 확보할 수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 특히 동남아, 인도 등의 커뮤니티는 30만~40만원 규모의 비교적 적은 상금을 내건 토너먼트를 개최해도 높은 참여율을 기록했다는 설명이다. 그는 “일부 게임사에서는 CBT(비공개 베타 테스트)를 진행하기 위한 플랫폼이나, 퍼블리싱 전 테스트베드로 젬피온에 긍정적인 관심을 보였다”고 귀띔했다. 

비피엠지는 내년에는 젬피온에서 다양한 게임이 참여하는 연간 토너먼트를 진행할 계획도 세우고 있다. 하나의 게임이 아니라, 여러가지 게임의 점수를 종합적으로 평가해 리워드를 지급하는 방식이다.

임 CSO는 “젬피온을 통해 가상자산 지갑을 만들게 되면 그게 웹3.0에 관심을 갖고 동기를 부여하는 시작이 될 것”이라면서 “단순히 대전 플랫폼이 아니라 웹3.0 생태계를 확장하고 지갑 이용자 수를 늘리는 데 일조를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