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동과 열정은 롤드컵 이상… 장애인 e스포츠, 국제 표준화 토대 마련

196

전국 장애인 e스포츠 대회 인도어 로잉 PR3-VI(시각) 선수들이 경기를 펼치고 있다.

눈에 안대를 한 시작장애인 선수가 로잉머신(실내용 조정 운동 기구)에 앉아 힘차게 노젓기를 시작한다. 옆에 마련된 보조경기장에서는 휠체어용 트레드밀과 피트니스 게임을 결합한 ‘휠체어 레이싱’ e스포츠 경기 준비가 한창이다. 리그 오브 레전드(LoL) 경기가 이뤄지는 동안은 롤드컵을 방불케하는 집중력과 열기로 대회장이 가득찼다.

24일부터 26일까지 사흘간 광주e스포츠 경기장에서 전국 장애인 e스포츠 대회가 개최됐다. 한국콘텐츠진흥원과 대한장애인체육회·광주광역시·광주정보문화산업진흥원이 함께 진행한 이번 대회는 장애인 e스포츠 종목에 선수 등급분류를 세계 최초로 시범 적용했다. 국제 표준화를 위한 토대를 마련했다는 점에서 국내외 주목을 받았다.

장애인 스포츠는 종목별로 참가자격을 등급으로 나눈다. 장애 정도가 경기 수행 능력에 적합한지 여부를 따져 공정한 경쟁 여건을 마련하기 위해서다. e스포츠는 최근 항저우 아시안게임 전 종목 메달 획득과 LoL 세계 대회 국내 개최 및 한국팀 우승으로 관심이 커졌지만 장애인 선수에 대한 기준이나 등급, 메뉴얼이 마련되지 않아 관련 저변 확대에 어려움을 겪었다.

전국 장애인 e스포츠 대회에서 처음으로 선수 등급분류가 시범 적용된 닌텐도 스위치 스포츠(볼링) 경기.

이번 대회에서 등급분류 연구 진행과 시범 적용을 병행한 첫 종목은 FC온라인과 닌텐도 스위치 스포츠(볼링)다. 국제대회에서 활동하는 공인 심판과 연구진이 참여해 실제 경기 현장에서 피드백을 받고 점차 개선해 나갈 방침이다. 세계에서 처음으로 시도되는 사례인 만큼 향후 국제대회에서 장애인 e스포츠 도입 시 참고 기준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한국콘텐츠진흥원 관계자는 “국제올림픽위원회(IOC)도 가상 콘텐츠와 기존 체육이 접목된 분야를 e스포츠 종목으로 받아들이려 하는 기조를 보인다”며 “아직까지 그 어느 나라에도 장애인 e스포츠에 대한 등급이나 메뉴얼이 없는 만큼 전국 장애인 e스포츠 대회가 중요한 기준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전국 장애인 e스포츠 대회 휠체어 레이싱 경기에 앞서 '휠리엑스' 플랫폼을 개발한 캥스터즈 관계자가 장비를 점검했다.

휠체어 레이싱에 활용된 ‘휠리엑스’ 플랫폼은 국내 기업 캥스터즈가 전용 장비를 자체 개발하고 e스포츠 게임 콘텐츠를 확보했다. 실내에 거치된 자전거와 로라에 센서를 부착해 가상으로 라이딩을 즐기는 ‘쯔위프트’ 휠체어 버전이다. 해외 이용자 요청으로 쯔위프트 측과 파트너십을 맺고 콘텐츠 연계도 추진 중이다. 휠체어 레이싱 국제 표준화를 통해 글로벌 수요 확대가 가능한 것으로 기대된다.

한국콘텐츠진흥원은 18년 동안 장애학생e페스티벌을 개최해 장애 학생 여가 문화를 증진했다. 전국 장애인 e스포츠 대회가 갖는 또 다른 의미는 장애 학생이 e스포츠를 직업으로 선택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는 점이다.

카카오게임즈 '찾아가는 프렌즈게임 랜드'가 전국 장애인 e스포츠 대회 현장에서 4D VR을 비롯해 다양한 게임 문화 경험을 제공했다.

조현래 콘진원장은 “지역 e스포츠 경기장에서 대회를 개최해 e스포츠로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함께 어울릴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 비장애인과 게임사의 관심도 이끌어냈다”며 “앞으로 장애인아시안 게임에 e스포츠가 종목화 되도록 대한장애인체육회와 함께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광주=

광주=박정은 기자 jepark@etnews.com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