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흑인한테 맞았다” 유럽 가서 인종차별 당했다는 한국인이 겪은 일

333

① 유럽 여행 중 폭행 당해

이탈리아 인종차별 / 출처 : JTBC

이탈리아를 여행 중이던 한국인 관광객이 폭행을 당하고 금품을 빼앗기는 사건이 발생했습니다.
지난 22일 이탈리아 밀라노 꼬르소꼬모 거리에서 관광 중이던 20대 남성 A씨에게 8명의 흑인 괴한이 다가왔는데요.
이들은 원숭이 흉내를 내면서 인종차별적인 발언을 내뱉었습니다.

괴한은 A씨를 포함한 한국인 관광객 4명에게 다짜고짜 달려들었는데요.
A씨는 “원숭이 소리를 내면서 왔다. 100m 전부터 그런 소리를 내면서 니하오, 칭챙총이라고도 했다”며 당시 상황을 소개했습니다.
이어 “목걸이를 채갔다. 저를 넘어뜨리고 눈을 벌려서 거기다 스프레이를 뿌리고 또 다른 한 명은 휴대전화를 가져갔다”고 덧붙였죠.

괴한은 캡사이신으로 추정되는 스프레이를 한국인 관광객에게 뿌린 것으로 추정됩니다.
A씨는 300~400만 원 상당의 금품도 도난당했습니다.

출처 : JTBC

한국인 관광객은 현지 밀라노 주재 영사관에 도움을 청했지만 돌아오는 답변은 “도와줄 수 있는 게 없다”였다고 밝혔습니다.
A씨는 “그나마 할 수 있는 건 우리가 응급실, 경찰서 위치 정도라고 하더라. 통역 이런 건 아예 안됐다”라고 전했는데요.
외교부는 “영사조력법상 통역 문제는 응급 상황이 아닌 이상 제공해주기 어렵다”고 설명했죠.

결국 영사관으로부터 아무런 도움을 받지 못한 A씨는 지인의 도움을 받아 현지 경찰서에 신고했습니다.
하지만 3주가 다 돼가도록 수사에 관련된 상황을 전해 듣지 못했죠.

해당 소식이 알려지자 누리꾼은 “우리나라 해외영사관이 우리 국민이 해외에 나가 피해를 입었을 때 “도와 줄 수 있는게 없다”라고 말하는 것은 오래된 전통이다”, “영사관은 그냥 가족들과 해외 이민가 있는건가. 아무런 도움도 안 주냐?”, “자신들이 도와줄 수 있는게 없으면 영사관이 왜 있나?” 등의 쓴소리를 이어갔죠.

② 외교부, 도움 못 받았다는 주장에 반박

출처 : marcorpageofficial

사건이 발생한 후 정부는 한국인 관광객의 의견에 반박했습니다.
지난 23일 외교부에 따르면 주밀라노 총영사관은 지난 4일 새벽 한국인 4명이 밀라노를 관광하던 중 괴한들에게 공격 받아 귀중품을 도난 당했다는 사건을 접수했는데요.
영사관은 사건 접수 후 민원인과 통화해 피해 여부와 부상 정도 등을 확인했습니다.
이후 직접 밀라노 경찰에 신고했으며 병원 응급실 등을 안내했죠.

같은 날 오후와 12일경 영사관은 민원인과 추가로 통화를 진행했는데요.
안전 여부에 관해 확인하는 등 영사 조력을 제공했다고 외교부는 밝혔습니다.

외교부는 “당일 영사관과 민원인 간 녹음된 통화 및 문자 내역을 보면 민원인으로부터 통역 서비스 제공 요청과 인종차별 관련 신고를 받은 사실이 없었다”라고 설명했는데요.
해당 관광객들이 영사관 측에 통역 서비스를 요청했지만 제공 받지 못했다는 주장은 사실이 아니라고 강조했습니다.

③ 이탈리아 인종차별 논란

출처 : dailyhive

이탈리아에서 아시아계를 대상으로 한 인종차별 사건은 언론을 통해 여러 차례 알려진 바 있습니다.
지난해 밀라노로 향하는 열차 안에서 현지 여성 3명이 아시아계 승객을 조롱했는데요.
맞은편에 앉아 있는 중국계 미국인 남성과 그의 중국인 어머니를 바라보며 중국어를 흉내 내며 웃음을 터뜨렸습니다.

현지 여성의 인종차별적 행동은 계속 이어졌고 남성의 여자 친구가 이를 촬영해 SNS에 공개했죠.
해당 영상은 빠르게 확산하며 현지 매체에서도 보도됐습니다.
인종차별을 한 이탈리아 여성 3명의 신상도 공개됐는데요.
논란이 계속되자 여성들이 재학 중인 대학교에서는 설명을 내고 필요한 조처를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가해자 중 한 명은 피해자에게 뒤늦게 사과하며 “인종차별이나 공격적인 의도로 한 게 아니다”라고 말했는데요.
그는 “피해자가 올린 영상이 진짜 인종차별주의자들이 자신들에게 증오를 쏟아내는 기회를 주고 있다”는 터무니없는 말을 내뱉었죠.

출처 : Canal5

과거 이탈리아의 TV 프로그램 진행자가 동양인 비하 행동을 해 논란이 된 바 있습니다.
이탈리아 지상파 채널 ‘Canal5’의 남녀 진행자인 게리 스코티와 미셸 훈지커는 이탈리아 현지 공영방송 라이(RAI)의 중국 베이징 지국을 소개했는데요.

이들은 양쪽 눈을 찢으며 ‘RAI’를 ‘LAI’로 어설프게 발음했습니다.
‘R’ 발음을 제대로 하지 못하는 동양인을 흉내 낸 것인데요.
해당 프로그램은 460만 명이 시청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방송이 끝난 후 SNS에서는 거센 논란을 불러일으켰는데요.
결국 여성 진행자는 “누군가의 마음에 상처를 줬다면 매우 미안하게 생각한다. 사람들이 자신의 권리에 민감한 시점임을 깨닫는다. 이를 미처 고려하지 못한 것은 불찰”이라는 글로 사과했습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