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 휴가 세이브’ 직장인 사이에서 시간 아껴준다 소문난 터키항공 직접 타보니…

94

여행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돈과 시간이다. 학생 때는 돈이 문제였다. 직장이 생기고 돈을 벌기 시작하니 시간이 발목을 잡는다. 직장인에게는 여름휴가 하루 차이로 갈 수 있는 여행지가 달라진다. 물리적인 이동 시간을 줄일 수는 없다. 다만 항공 시간은 선택할 수 있다. 밤 비행기를 타고 떠난다면 출발 당일은 휴가를 내지 않아도 된다. 여행지에 도착해서도 마찬가지다. 아침 일찍 목적지에 도착해 일정을 곧바로 시작하면 시간을 벌게 된다. ‘바쁘다 바빠’ K 직장인 사이에서 시간을 아낄 수 있는 꿀팁 항공사로 소문난 곳이 있다. 바로 튀르키예 대표 국책 항공사 터키항공이다.

# 밤 출발 아침 도착 ‘시간 마법사’ 터키항공

터키항공은 2016년에 국영항공사에서 대표 국책 항공사로 변경했다. 2023년 터키항공은 창립 90주년을 맞았다. 터키항공은 창립 100주년이 되는 2033년까지 총 항공기 800대를 확보하는 것이 목표다. 2024년 5월 기준 454대 항공기 보유하고 있다.

이스탄불은 예나 지금이나 교통의 중심지로 꼽힌다. 현재 터키항공을 이용하면 이스탄불에서 50개 도시를 3~5시간 안에 이동할 수 있다. 이스탄불~인천 노선은 주 11회 운항 중이다. 오후 11시 20분 인천에서 출발해 다음 날 오전 4시 55분에 이스탄불에 도착하는 노선은 매일 운항한다. 월·수·금·토요일에는 오전 10시 25분 인천에서 출발해 같은 날 오후 4시 5분 이스탄불에 내린다. 이스탄불에서 인천으로 오는 항공편은 오전, 오후 출발 각각 한 편씩 있다. 오전 1시 50분 출발, 같은 날 오후 5시 40분에 인천에 도착하고 오후 5시에 이스탄불에서 떠난 비행기는 다음 날 오전 8시 45분 한국에 도착한다.

지난 5월 직접 터키항공을 타고 체코 프라하를 다녀왔다. 이스탄불~프라하 구간은 매일 3번 운항 중이다. 오전 6시 45분, 낮 12시 25분, 오후 4시 45분 중에 고를 수 있다. 환승 시간이 가장 짧은 오전 6시 45분 이스탄불 출발 항공편을 선택했다. 공항이 워낙 넓어 비즈니스 라운지를 전부 다 볼 새도 없이 환승 게이트로 향해야 했다. 프라하 도착은 오전 8시 25분. 곧장 프라하 일정을 시작할 수 있어 시간을 아끼는 기분이 들었다.

# 원할 때 밥 차려주고 이부자리 정리까지,

‘엄마 집’보다 편한 터키항공 비즈니스

이스탄불~인천 항공편은 보잉 777기종을 사용하고 있다. 비즈니스 좌석은 모두 49석으로 2-3-2로 좌석 배열이 되어 있다. 비즈니스 칸은 가운데 갤리 공간과 화장실을 두고 두 공간으로 나뉜다.

터키항공 비즈니스석은 집보다 더 편했다. 때가 되면 승무원이 이부자리를 깔아 주고 밥은 원하는 때에 아무 때나 먹을 수 있다. 비행기에 탑승해 자리에 앉으면 셰프가 와서 메뉴판을 나눠준다. 튀르키예는 미식이 발달한 나라 중 하나다. 터키항공 역시 이러한 정체성을 고스란히 가져간다.

승무원이 무엇을 먹을지 물어본 다음 밥을 언제 먹을지를 추가로 묻는다. 밤 비행기이다 보니까 식사하지 않고 잠을 자는 손님들도 많기 때문에 승객이 원할 때 밥을 먹을 수 있는 ‘다인 온 디맨드’ 서비스를 도입했다. 좌석 팔걸이 안쪽에 콘센트와 유에스비 포트가 둘 다 있어 편리했다. 비즈니스 승객은 기내 와이파이를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식사를 주기 전 승무원이 좌석 하나하나 돌아가면서 이부자리를 깔아줬다. 베갯잇과 시트 그리고 부드러운 이불을 가지고 와서 잠자리를 정리해 준다. 이륙 후 1시간이 지나자 식사를 가져다줬다. 음료는 터키 맥주 에페스를 주문했다. 튀르키예는 이슬람 국가이지만 터키항공에서는 다양한 술을 맛볼 수 있다.

에피타이저로 고른 것은 컬리플라워 수프. 부드러운 수프에 신선한 컬리플라워가 오독오독 씹혔다. 엑스트라 버진 올리브오일과 무염버터 그리고 소금, 후추, 향신료가 기본으로 세팅된다. 메인 요리는 구운 새우와 쌀 요리를 시켰다. 저녁 비행기라 사진만 찍고 금방 자야겠다고 생각했는데 수프부터 너무 맛있어서 식사를 전부 해치웠다.

고추와 허브를 잘게 자른 가루 향신료를 샤프란 밥에 뿌려 소스와 싹싹 비벼 먹었다. 디저트는 두 개를 시켰다. 과일 샐러드와 터키식 디저트. 혹시나 카이막이 나올까 해서 물어봤더니 인천에서 출발하는 비행기에는 카이막이 없고 이스탄불에서 출발하는 비행기에서는 먹을 수 있다고. 견과류가 들어간 터키식 디저트 달아서 전부 먹을 수는 없었다.

이스탄불~프라하 항공편 비즈니스 좌석은 우등고속버스 좌석 같았다. 국제선이기에 또 밥을 줬다. 메뉴판을 받고 가장 먼저 확인한 것은 카이막, 역시 있다. 이스탄불에서 출발하는 비행기에서는 웬만하면 카이막을 맛볼 수 있다. 메인은 에그 베네딕트. 달걀을 가르자 노른자가 죽 하고 흘러내렸다. 비행기에서도 에그 베네딕트를 맛볼 수 있구나. 아주 맛있게 먹었다.

# 튀르키예 신공항에 선보인 역대급 비즈니스 라운지

2019년 4월 이스탄불 신공항이 문을 열었다. 2028년을 목표로 총 4단계 프로젝트로 진행 중이다. 현재는 1단계까지 완성했다. 전부 완공되면 인천공항 1터미널의 3.5배에 달하고, 연간 1억 5000만 명의 승객을 수용할 수 있다.

공항에서 이스탄불 도심으로 이동 시간은 이전 아타튀르크 국제공항에서보다 30분 정도가 늘어났지만 더 쾌적한 환경에서 항공편을 이용할 수 있게 됐다. 특히 터키항공 이용객이라면 더 그렇다. 터키항공 신공항에는 터키항공 비즈니스 전용 체크인 라운지가 있다. 5번 출입구를 통해 들어가면 정면에 비즈니스 전용 체크인 데스크가 있다. 또 환승할 때도 패스트 트랙 창구를 이용해 출입국 절차가 훨씬 간단하다.

터키항공 라운지는 비즈니스 라운지와 마일스앤스마일스 라운지로 구분한다. 비즈니스 라운지의 경우 따로 돈을 낸다고 이용할 수 없고 무조건 비즈니스 승객만 이용이 가능하다. 비즈니스 라운지는 여행객이 필요로 하는 거의 모든 것을 갖췄다. 화장실 옆 공간에는 옷을 정비할 수 있도록 다리미를 가져다 놓았다. 스크린 골프와 VR 체험 등 어른을 위한 시설은 물론 지루한 어린이를 위한 비행기 모양 미끄럼틀과 신발 벗고 뛰어놀 수 있는 폭신한 매트를 깐 놀이 공간도 만들었다.

어둡게 조명을 낮춘 아라비아풍 응접실은 티룸이다. 면세점을 내려다볼 수 있는 발코니, 주요 12채널을 볼 수 있는 미디어 공간 등 다양. 물론 샤워실도 있다. 다만, 대기 시간이 기니까 라운지에 들러 가장 먼저 샤워실을 예약하는 게 좋다. 라운지 안에는 작은 전시관도 있는데 현재 챔피언스리그 관련 전시를 진행 중이다. 이곳에서는 축구 게임도 할 수 있다.

튀르키예(이스탄불)=홍지연 여행+ 기자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