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문도·울릉도·흑산도…500억 투입 ‘K-관광섬’으로 육성

52

화면 캡처 2023-04-16 091437
흑산도/ 한국관광공사 제공

거문도(여수시), 말도·명도·방축도(군산시), 백령도(옹진군), 울릉도(울릉군), 흑산도(신안군)가 K-관광섬으로 육성된다.

문화체육관광부는 이들 섬을 ‘K-관광섬 육성사업’ 대상지로 선정하고 4년 동안 각각 약 100억을 투입해 세계인이 가고 싶은 관광명소로 육성한다고 16일 밝혔다.

올해 처음 추진하는 ‘K-관광섬 육성사업’은 휴양과 체험을 중시하는 여행 추세에 맞춰 저밀도·청정 관광지인 섬에 관광과 K-컬처를 융합하고 지역 주민이 함께하여 매력적인 섬으로 특화하는 사업이다. 문체부는 지난해 말 전국의 육지와 연결되지 않은 유인도서가 있는 지자체를 대상으로 사업을 공모해 심사를 거쳐 이 같이 선정했다.

선정된 섬은 4년간 100억 원 내외(국비 50억 원, 지방비 50억 원)를 지원받아 지역 주민, 지역활동가, 관광사업자, 지자체 등이 참여하는 민관협력형 추진체계를 마련하고 관광자원 및 콘텐츠 개발, 관광편의·서비스 기반 강화, 섬별 정체성 구축 등을 종합적으로 구현할 계획이다.

문체부는 선정된 섬이 세계인의 버킷리스트에 담길만한 매력적인 섬으로 특화될 수 있도록 기본계획 수립 준비 단계에서 사업이 마무리될 때까지 섬별 특성에 맞는 맞춤형 컨설팅을 지원한다. 이를 통해 각 지자체의 사업 기획과 추진 역량을 높이고 조성 완료된 섬들이 지속가능한 운영이 가능하도록 뒷받침할 예정이다.

특히, 백령도, 울릉도, 흑산도의 경우에는 국토교통부의 ‘제6차 공항개발종합계획(2021~2025)’에 따른 ‘도서 소형공항 건설사업’과 연계한 협업사업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