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행기에서 운동은 처음’⸱⸱⸱기내에 웰빙존 설치하는 이 항공사

332

세계 최초로 기내에 웰빙 구역을 설치하는 항공사가 있어 화제다.
 
타임아웃 등 외신은 호주 콴타스(Qantas) 항공사가 새로운 A350항공기에 ‘웰빙존’을 만든다고 보도했다.

콴타스 항공 / 사진=플리커
콴타스 항공 / 사진=플리커

‘프로젝트 선라이즈(Project Sunrise)’라 부르는 A350항공기 설계 작업은 2019년 말에 시작됐다. 콴타스는 기내 좌석 수를 대폭 줄였다. 기존 300개가 넘는 좌석 수를 237개로 줄이면서 기내에 더 넓은 공간을 확보했다. 28인치(약 70㎝)였던 이코노미 좌석 레그룸을 33인치(약 83㎝)로 늘렸다. 새롭게 단장된 퍼스트 클래스 좌석과 프리미엄 이코노미 좌석도 선보일 예정이다.

A350 퍼스트 클래스 / 사진=콴타스 항공 공식 유튜브 영상 캡쳐

A350 프리미엄 이코노미 클래스 / 사진=콴타스 항공 공식 유튜브 영상 캡쳐
A350 프리미엄 이코노미 클래스 / 사진=콴타스 항공 공식 유튜브 영상 캡쳐

이코노미와 프리미엄 이코노미 좌석 사이에 웰빙존이 설치된다. 웰빙존은 스트레칭 핸들이 있고 모니터에 나오는 영상에 따라 운동할 수 있는 공간이다. 건강에 좋은 다양한 다과도 즐길 수 있어 편하게 휴식하기 좋다. 개방된 공간으로 모든 클래스의 승객이 이용할 수 있다.

A350 웰빙존 / 사진=콴타스 항공 공식 유튜브 영상 캡쳐

엘런 조이스(Alan Joyce) 콴타스 항공 최고경영자는 “불편한 비행 시간동안 승객이 잠시 자리를 벗어나 시간을 보낼 수 있는 웰빙존을 개발했다”며 “모든 객실 승객의 편안함과 웰빙을 극대화하는 것이 콴타스의 최우선 과제다”라고 말했다.
 
콴타스의 새로운 A350항공기는 2025년 후반부터 일부 새로운 노선에 투입될 예정이다.
 
 
 
 
글=구소정 여행+기자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