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가락 6개 가진 탑승객의 기내 맨발 영상…논쟁 후끈

255

비행기에 탑승한 고객의 맨발 때문에 네티즌들 간 논쟁이 후끈하다.
 
뉴욕포스트, 더 미러 등 외신은 1일(현지시각) 동영상 플랫폼 ‘틱톡’에서 조회수 1000만회를 넘은 영상 한 편을 소개했다.
 
해당 영상에는 한 남성이 털이 수북한 맨발을 드러낸 채 비행기 좌석에 앉아 있는 모습이 담겼다. 남성 옆에는 벗어둔 양말과 운동화가 놓여 있었고, 슬리퍼나 샌들을 착용하지는 않았다. 이 영상 속 남성이 주목을 받은 것은 맨발이라는 점과 함께 발가락이 6개라는 것이 컸다.

해당 승객의 발 / 사진=틱톡
해당 승객의 발 / 사진=틱톡

그는 흔히 ‘육손이’라고 불리는 다지증(多指症, Polydactyly)을 앓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다지증은 선천성 기형으로 약 1000명 당 1명꼴로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현재 해당 영상은 빠르게 퍼지며 해외 네티즌들은 저마다 다른 반응을 보였다. “양말까지 벗는 건 미쳤다” “나라면 맨발을 보고 비행기에서 내릴 것이다” “도대체 왜 발을 꺼내두는 건가” 등 맨발 탑승을 지적하는 의견이 많았다.

해당 승객의 발 클로즈업 / 사진=틱톡
해당 승객의 발 클로즈업 / 사진=틱톡

남성의 발에 대한 코멘트도 다양했다. “승리의 브이 표시를 하고 있다” “발가락 추가요금을 내야한다” “네잎클로버 같으니 소원을 빌자” “헤어스타일이 멋지다” “인어 꼬리 같다” 등의 댓글이 추천수가 높았다.
 
“유일하게 이해할 수 있는 맨발 탑승이다. 계속 신발에 쓸려 발이 아플 것 같다”는 소수 의견도 있었다. 여기엔 “신발을 신는 게 불편하겠지만 슬리퍼 같은 것을 챙겨야 한다”는 댓글이 이어졌다.
 
해외 다수의 항공사는 특수한 이유가 없는 한 맨발을 허용하지 않으며 탑승을 거부할 수 있다. 국내의 경우 대한항공 기내 여행 가이드에 ‘양말을 벗는 행위 등은 타인에게 불편함을 줄 수 있습니다’라고 적혀 있다. 한국공항공사 기내 에티켓에는 ‘양말을 벗는 것은 곤란합니다’라고 안내하고 있다.
 

 
글=유준 여행+ 기자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