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공계 재직 여성 비율 22.7%…0.9%p 증가

79
이공계 재직 여성 비율이 22.7%로 전년 대비 0.9%p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은 한국화학연구원 화학분석센터 연구실 모습 [사진=화학연]

[아이뉴스24 최상국 기자]

[아이뉴스24 최상국 기자] 2022년 기준으로 이공계 재직 여성 비율은 22.7%로 전년 대비 0.9%p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국가과학기술자문회의 미래인재특별위원회에 보고한 ‘2022년도 여성과학기술인력 활용 실태조사 결과’에 따르면 2022년도 재직여성 규모는 전년 대비 3886명 증가한 5만9,760명으로, 비율은 전년 대비 0.9%p 증가한 22.7%로 조사됐다.

신규채용은 전년 대비 456명 증가한 6748명으로 비율은 전년 대비 1.4%p 증가했다. 또한, 여성보직자 비율은 12.5%(4556명), 승진자 비율은 17.6%(1481명)로 조사됐다.

여성과학기술인력 활용 실태조사는 이공계 대학, 공공연구기관 및 상시 근로자 100인 이상 민간기업 연구기관을 대상으로 근무 상황, 교육, 연구개발 활동, 복지, 근무환경 등을 매년 조사하는 것으로 2022년도는 총 4830개 기관을 대상으로 실시했다.

이번 조사에서 일·생활 균형 지원제도 중 출산전후 휴가, 임신여성보호, 유사산휴가, 육아휴직, 수유시간보장, 배우자출산휴가(남성) 등 법적 의무제도의 운영률은 92.2%오 나타났다. 반면, 불임휴직제, 수유시설 운영, 대체인력, 유연, 원격·재택근무제, 일반휴직, 휴게실 등 자율적 제도를 운영하는 곳은 55.9% 에 그쳤다.

이공계 여성 입학생 비율은 31.3%, 재학생 비율 31.4%(자연 52.1%, 공학 23.3%), 여학생의 졸업 직후 취업률은 67.2%(남학생 72.7%)로 조사됐다.

131개 공공기관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성과학기술인력 채용·재직·승진목표제 추진실적 조사 결과에서는, 신규채용 비율 34.4%, 재직 비율 27.5%, 승진비율 20.0%로 나타났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