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기아 R&D 조직 통합… 양희원-송창현 투톱체제 운영

118
현대자동차와 기아가 분산돼 있던 연구개발(R&D) 조직을 미래차 중심의 ‘AVP(미래차플랫폼)본부’와 양산차 위주의 ‘R&D본부’로 통합·재편하는 조직 개편을 18일 단행했다. 전사 미래차 역량을 결집하기 위해 AVP본부와 R&D본부를 수평 구조로 두고, 한 팀처럼 협력할 계획이다. 새로운 R&D본부장은 양희원 신임 사장이 맡게 됐다. 이로써 양 신임 사장은 AVP본부를 이끌 송창현 사장과 ‘투톱 체제’를 구성하게 됐다. 기존에는 현대차·기아의 R&D를 최고기술책임자(CTO)와 소프트웨어중심차량(SDV)본부, 포티투닷 등 기능별로 각기 다른 조직이 담당해 왔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