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입차 첫 ‘300만대 시대’…최고 인기차는?

158

국내 수입 승용차 운행 대수 ‘300만대’ 시대가 열렸다. 업계는 메르세데스-벤츠가 시장 확대의 주 역할을 하고 있다고 본다.

19일 카이즈유 데이터 연구소에 따르면 지난해 기준 운행차량대수는 전년보다 1.7% 증가한 2594만9201대를 기록했다.

국산차 운행대수는 승용차 1882만5446대, 상용차 391만6264대로 총 2274만1710대다. 전년 대비 승용차는 1.2%, 상용차는 0.7% 늘었다.

주목할 점은 수입차 운행대수다. 수입차 운행대수는 승용차 310만3035대, 상용차 10만4456대로 총 320만7491대를 기록했다. 승용차 운행대수는 전년 대비 6.3% 늘었는데, 수입 승용차 운행대수가 300만대를 넘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수입차 브랜드 중에선 벤츠 운행대수가 76만5405대로 가장 많았다. 이는 전년(70만4646대)보다 8.6% 증가한 수치다.

다음으로 BMW가 뒤를 이었다. BMW 운행대수는 지난해 전년보다 9.4% 증가한 67만8632대를 기록했다. 벤츠와 BMW의 뒤를 아우디(24만2365대)와 폭스바겐(22만1135대), 렉서스(13만8602대) 등이 차지했다.

특히 운행대수 기준 상위 10개 수입 브랜드 중에서 볼보가 유일하게 전년 대비 두 자릿수 성장률(15.9% 증가, 10만9755대)을 보였다.

개별 모델은 벤츠의 위상이 돋보였다.

수입 모델별 운행대수에서 벤츠 E클래스 운행대수는 32만5542대로 가장 많았다. BMW 5시리즈와 3시리즈가 각각 26만740대, 10만8352대로 운행대수 2위와 3위를 차지했다. 이외에 아우디 A6, 벤츠 S클래스, 렉서스 ES, 폭스바겐 티구안 등이 운행대수 상위 모델이다.

[서울=뉴시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