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금야금 몰래몰래… 개발되는 사과차??!” 애플카 개발 계속

3077

▲ 애플카 / 출처: 모토1

애플카 개발 계속

애플은 자율주행 전기차 ( 애플카 개발 ) 분야에서 조용히 그러나 확실하게 계속 자신의 위치를 다져가고 있다. 최근 워싱턴포스트(WP)에 의해 공개된 분석에 따르면, 2022년 12월부터 2023년 11월까지 약 1년간 애플의 자율주행차는 캘리포니아주 도로에서 총 45만 마일(약 72만4204km)을 주행했다. 이는 전년 대비 3배 이상 증가한 수치로, 캘리포니아에서 자율주행 기술을 시험 중인 주요 회사 중 가장 큰 폭으로 늘어난 거리이다.

▲ 애플카 / 출처: 모토1
▲ 애플카 / 출처: 모토1

캘리포니아에서의 자율주행 테스트

캘리포니아 차량국(DMV)에 따르면, 애플을 포함한 38개 회사가 캘리포니아 주도로에서 자율주행차 테스트를 위한 허가를 받았다. 2023년 기준 테스트 주행거리가 가장 긴 회사는 구글의 모회사 알파벳이 소유한 웨이모였으며, 그 뒤를 제너럴모터스(GM)의 자회사 크루즈와 아마존 자회사 죽스가 이었다. 특히 웨이모와 크루즈는 샌프란시스코에서 로보택시 서비스에 대한 운영 허가를 받아 사업 범위를 크게 확장했다는 점에서 주목받았다.

▲ 애플카 / 출처: 인더스트리 리더스
▲ 애플카 / 출처: 인더스트리 리더스

애플카의 안전성과 개발 방향

애플카의 개발은 조용하면서도 꾸준히 진행되고 있다. 특히 애플은 완전 자율주행 기술보다는 운전자의 주행을 보조하는 기능에 중점을 두고 개발을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블룸버그 통신의 보도에 따르면, 애플은 애플카의 출시 시점을 2028년으로 연기했으며, 이는 기술적 완성도를 높이기 위한 결정으로 해석된다. 이와 같은 개발 방향은 안전성에 대한 고려와 더불어, 사용자 경험을 최우선으로 생각하는 애플의 기존 제품 철학을 반영한다고 볼 수 있다.

▲ 애플카 / 출처: 아이드롭뉴스
▲ 애플카 / 출처: 아이드롭뉴스

산업 내 경쟁 상황

자율주행차 산업은 급속도로 발전하고 있으며, 애플을 포함한 여러 기업들이 이 분야에서의 리더십을 확보하기 위해 경쟁하고 있다. 애플카의 테스트 주행 거리가 크게 증가한 것은 이러한 경쟁 상황 속에서 애플이 자율주행 기술 개발에 있어 중요한 이정표를 달성했음을 시사한다.

애플카 개발, 계속 되는 기술적 도전과 기회

애플카 개발 과정에서 애플은 자율주행 기술의 핵심적인 도전 과제들을 극복해야 한다. 이는 센서 기술, 알고리즘 최적화, 데이터 처리 능력 등 다양한 기술적 요소를 포함한다. 동시에, 애플의 강력한 기술 기반과 사용자 경험에 대한 깊은 이해는 자율주행차 시장에서의 성공적인 진출을 위한 중요한 기회를 제공한다.

▲ 애플카 / 출처: 아이드롭 뉴스
▲ 애플카 / 출처: 아이드롭 뉴스

애플카의 미래 전망

애플카의 개발과 테스트는 자율주행차 산업에 있어서 애플의 야심과 기술적 역량을 보여준다. 애플이 자율주행 기술의 개발에 있어 조용히 그러나 확실한 진전을 보이고 있는 것은, 미래의 이동성에 대한 새로운 비전을 제시하고, 사용자들에게 새로운 가치를 제공하려는 애플의 의지를 반영한다.

+1
2
+1
1
+1
1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