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차일까 하이브리드일까?!” 포르쉐 911 타르가 60주년 신형

139

▲ 포르쉐의 911 타르가 프로토타입/ 출처: 리스폰스

포르쉐 911 타르가

포르쉐 911 타르가 그 독특한 스타일과 오픈 에어의 즐거움을 제공하는 동시에 안전성을 갖춘 모델로, 약 60년의 긴 역사를 자랑합니다. 이번에 992.2세대로 업데이트되면서 최신의 진화를 맞이하게 됩니다. 이 모델은 미국의 롤오버 법규에 대응하기 위해 처음 설계되었으며, 시간이 지나면서 다양한 변화를 겪었습니다.

▲ 포르쉐의 911 타르가 프로토타입/ 출처: 리스폰스
▲ 포르쉐의 911 타르가 프로토타입/ 출처: 리스폰스

911 타르가의 역사와 변천

1965년 처음 발표된 이래, 911 타르가는 포르쉐의 아이코닉한 모델 중 하나로 자리 잡았습니다. 초기 모델은 소프트 리어 윈도우가 특징이었으나, 시간이 지나면서 디자인과 기능성 면에서 여러 변화를 거쳤습니다. 2014년에 등장한 991세대부터는 전동 루프 패널과 슬라이딩 백 윈도우가 도입되어 더욱 편리한 오픈 에어 경험을 제공하게 되었습니다.

▲ 포르쉐의 911 타르가 프로토타입/ 출처: 리스폰스
▲ 포르쉐의 911 타르가 프로토타입/ 출처: 리스폰스
▲ 포르쉐의 911 타르가 프로토타입/ 출처: 리스폰스
▲ 포르쉐의 911 타르가 프로토타입/ 출처: 리스폰스

최신 992.2세대 타르가 GTS의 예상 사양

이번에 촬영된 992.2세대 프로토타입은 ‘GTS’ 모델로 추정되며, 센터 록 휠과 공격적인 에어 인테이크 디자인이 특징입니다. 현재 ‘카레라 S’와 같은 3.0리터 터보 엔진을 사용하고 있으나, 새로운 세대에서는 자연흡기 엔진의 부활이 소문되어 있으며, 최고 출력은 480ps로 향상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또한, 전동화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어 하이브리드 파워트레인의 도입이 기대됩니다.

▲ 포르쉐의 911 타르가 프로토타입/ 출처: 리스폰스
▲ 포르쉐의 911 타르가 프로토타입/ 출처: 리스폰스
▲ 포르쉐의 911 타르가 프로토타입/ 출처: 리스폰스
▲ 포르쉐의 911 타르가 프로토타입/ 출처: 리스폰스

포르쉐 911 타르가 미래 방향성

포르쉐 911 타르가의 최신 업데이트는 이 모델이 직면한 현대적 도전과 기대에 부응하려는 포르쉐의 노력을 반영합니다. 자연흡기 엔진과 전동화 기술 사이에서의 선택은 포르쉐가 전통적인 주행의 즐거움과 환경 지속 가능성 사이의 균형을 어떻게 맞출지에 대한 흥미로운 통찰을 제공합니다. 911 타르가의 60주년은 이 모델이 과거의 유산을 유지하면서도 미래로 나아가는 방식을 보여주는 중요한 이정표가 될 것입니다.

▲ 포르쉐의 911 타르가 프로토타입/ 출처: 리스폰스
▲ 포르쉐의 911 타르가 프로토타입/ 출처: 리스폰스
▲ 포르쉐의 911 타르가 프로토타입/ 출처: 리스폰스
▲ 포르쉐의 911 타르가 프로토타입/ 출처: 리스폰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