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대형SUV 제네시스 ‘네오룬’ 美서 첫선… “럭셔리 시장 잡겠다”

34
“한국 철학 담은 車로 美시장 공략” 25일(현지 시간) 미국 뉴욕 맨해튼의 ‘제네시스 하우스 뉴욕’에서 세계 최초로 공개된 초대형 전동화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네오룬 콘셉트 외관. 장재훈 현대차 사장(오른쪽에서 세 번째) 등 제네시스 관계자들이 차량 앞에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제네시스 제공“한국 철학 담은 車로 美시장 공략” 25일(현지 시간) 미국 뉴욕 맨해튼의 ‘제네시스 하우스 뉴욕’에서 세계 최초로 공개된 초대형 전동화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네오룬 콘셉트 외관. 장재훈 현대차 사장(오른쪽에서 세 번째) 등 제네시스 관계자들이 차량 앞에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제네시스 제공

25일(현지 시간) 미국 뉴욕 맨해튼에 위치한 브랜드 복합 문화공간 ‘제네시스 하우스 뉴욕’. 제네시스의 대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GV80’보다 더 크지만 동글하고 반짝이는 조약돌 느낌에 우악스러워 보이지 않는 대형 SUV가 자리해 있었다. 차 문이 열리는 방식은 더욱 특이했다. 앞문과 뒷문이 마치 대문처럼 마주 보며 열렸고, 탁 트인 차량 실내가 그대로 드러났다. 국내외 기자 100여 명이 박수를 치기 시작했다.

이는 제네시스 브랜드의 콘셉트카 ‘네오룬(NEOLUN) 콘셉트’로, 현대차그룹은 뉴욕 오토쇼 개막에 앞서 이날 이 차량을 처음 공개했다. 전장이 5.25m에 달하는 초대형 전기차 SUV다. 네오룬은 ‘네오(Neo·새로운)’와 ‘루나(Luna·달)’의 합성어다. 장재훈 현대차 사장은 이날 기자 간담회에서 “럭셔리에 대한 새로운 도전”이라고 자신했다.

● “전기차, 느려도 가야 할 길”

이상엽 현대제네시스 글로벌디자인담당 부사장은 네오룬의 차 문에 대해 “한국 고유의 환대 문화를 현대적으로 해석한 것이다. 디자인 철학은 봐도봐도 질리지 않는 우리 고유의 달항아리에서 영감을 받았다”고 말했다. 대형 차량의 인기가 높은 미국 시장을 한국적 디자인과 철학으로 공략하겠다는 의미다.

루크 동커볼케 현대차그룹 글로벌 디자인 본부장(CDO) 겸 최고크리에이티브 책임자(CCO)는 “한국은 럭셔리에 있어 굉장한 강자다. 20년 전만 하더라도 한국이 전통 럭셔리 화장품 브랜드와 경쟁한다는 것은 상상도 못 했지만 지금은 다르다”며 “K뷰티의 럭셔리를 차량에도 적용해 보자는 것이 제네시스의 비전”이라고 말했다.

제네시스는 이날 네오룬 외에도 고성능 콘셉트카 ‘GV60 마그마’(사진)도 함께 처음으로 공개했다. 마그마는 메르세데스벤츠의 AMG처럼 제네시스의 고성능 트림을 의미한다. 장 사장이 “제네시스의 미래 지향점”이라며 공개한 제네시스의 콘셉트카들은 모두 전기차(EV)였다. EV 럭셔리 시장에서 승부수를 띄운 셈이다.

장 사장은 “미국 등 전 세계에서 전동화 전환 속도가 둔화된 것은 사실이지만 전동화가 궁극적으로 가야 할 길은 맞다고 생각한다”며 “그래서 전체적인 라인업과 중장기 전략은 변함이 없다”고 강조했다. 호세 무뇨스 현대차 글로벌 최고운영책임자(COO)도 “당장은 전기차 전환 속도가 느려지더라도 2032년 이후에는 가속될 것이란 전망이 나오고 있다. 향후 전체 차량의 68%가 BEV(배터리 전기차)가 차지하게 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 “美 제네시스 생산 확대할 것”

최근 미국에서는 대선을 앞두고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을 중심으로 자동차 관세장벽을 높여야 한다는 주장이 나오고 있다. 조 바이든 행정부도 인플레이션감축법(IRA)을 통해 북미 생산 차량에만 7500달러가량의 세액공제를 지원하고 있다.

이에 대해 무뇨스 사장은 “IRA로 지원금을 리스 차량 외에는 받지 못해도 현대차그룹은 테슬라 다음으로 가장 높은 전기차 판매를 기록하고 있다”면서도 “(미국) 현지 생산이 중요해지고 있다. 조지아주 서배너의 새 전기차 공장이 가동하면 제네시스 전기차 현지 생산량을 늘려 미국에서 럭셔리 브랜드로 강력하게 자리매김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미 생산량 확대에 대해 단순히 정책적 대응일 뿐 아니라 “미국 내 수요가 높아지고 있기 때문”이라고도 덧붙였다. 지난해 미국 제네시스 차량 판매량은 6만5000대로 현대차그룹은 올해에도 이 기록을 넘어설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뉴욕=김현수 특파원 kimhs@donga.com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