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불붙는 미중 무역전쟁 격화 전기차로 격돌!”

27

전기차 관세 인상 계획과 미중 무역전쟁

미국 정부는 중국산 전기차에 대해 기존 25%의 관세를 100%로 인상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이는 중국의 저가 전기차가 전 세계 자동차 시장에 미칠 수 있는 영향에 대한 우려 때문이다. 다시 시작된 미중 무역전쟁 양상이 전기차 분야로 확산되는 모습이다. 월스트리트저널과 파이낸셜타임스 보도에 따르면, 미국은 중국산 광물, 배터리, 태양광 제품에 대한 관세 상향을 포함해 중국의 경제적 영향력을 제한하기 위한 여러 조치를 고려 중이다. 이러한 결정은 중국 전기차의 급부상을 견제하려는 바이든 행정부의 의지를 반영하는 것으로, 트럼프 행정부 이후 지속된 대중국 관세 정책의 일환으로 볼 수 있다.


미중 무역전쟁 전기차 업계의 반응

일론 머스크와 스텔란티스의 카를로스 타바레스 등 글로벌 자동차 산업 리더들은 중국의 저가 전기차에 대한 우려를 공개적으로 표명하고 있다. 머스크는 특히 중국과의 무역장벽이 없다면 세계 대부분의 자동차 회사가 위협받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러한 저가 전기차는 비단 가격 경쟁력만이 아니라, 관세와 세액공제 배제 등을 통해 미국 시장에서의 경쟁을 더욱 어렵게 만들고 있다.

일론 머스크
▲일론 머스크

무역정책과 대선 전략

이번 관세 인상 검토는 11월 대선을 앞두고 미국 내 경합주의 표심을 고려한 조치로도 풀이된다. 바이든 대통령과 트럼프 전 대통령 모두 중국에 대한 강경한 태도를 보이며 자국 산업 보호를 강조하고 있다. 이는 미국 자동차 산업이 중국 공세에 의해 큰 타격을 받을 가능성을 막기 위한 노력의 일환이다. 레이얼 브레이너드 백악관 국가경제위원장은 인플레이션감축법(IRA)에 따른 세액공제 혜택이 수정되기 어렵다고 언급하며, 이 정책의 지속을 강조했다.

경제적 및 정치적 의미

이러한 미중 전기차 무역전쟁의 확대는 단순히 자동차 산업에만 영향을 미치는 것이 아니라, 더 넓은 경제적, 정치적 파급 효과를 일으킬 가능성이 크다. 중국의 저가 전기차 공세가 세계 경제에 미치는 부정적인 영향을 줄이기 위한 노력은 각국의 산업 보호와 고용 안정화를 위해 필수적이며, 이는 미국뿐만 아니라 유럽연합 등 다른 경제권에서도 비슷한 조치를 고려하고 있음을 시사한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