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기아와 40년이상 거래… 車부품 협력사 100곳 넘었다

55
현대자동차와 기아가 40년 넘게 거래한 협력사가 100곳을 넘은 것으로 조사됐다.

19일 ‘2024 현대차·기아 동반성장 추진 현황’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 두 회사가 40년 이상 거래한 협력사는 105개사로 집계됐다. 2022년에는 40년 이상 거래 협력사가 95곳이었는데 1년 새 10곳이 늘었다. 현대모비스와 현대트랜시스, 현대위아 등 현대차그룹 계열사를 제외한 1차 부품 협력사만을 대상으로 한 집계다.

40년 이상 거래한 협력사 가운데 36%는 현대차가 설립된 1967년부터 거래를 지속해오고 있다. 전체 협력사와의 평균 거래 기간은 35년으로 나타났다.

현대차·기아의 성장에 발맞춰 협력사들의 실적도 늘어났다. 현대차·기아 협력사의 평균 매출액은 지난해 말 기준 3708억 원으로 2022년(3225억 원) 대비 15% 증가했다. 연간 1000억 원 이상 매출을 올린 회사도 1차 부품 협력사의 65%인 157곳에 달한다. 현대차와 기아가 옛 현대그룹에서 계열 분리한 직후인 2001년(62곳)과 비교하면 연 매출 1000억 원 이상인 업체는 약 2.5배로 늘었다. 협력사들의 평균 자산 규모도 2984억 원으로 2001년 평균(509억 원) 대비 약 6배로 늘었다. 현대차·기아와 해외에 동반 진출한 1, 2차 협력사는 690곳으로 조사됐다. 1차 협력사는 309곳이고, 2차 협력사는 381곳이다.


한재희 기자 hee@donga.com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