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대체 어쩌다 이렇게까지 된거지..?” 국산 전기차 판매량 부진

67

국산 전기차 판매량 부진

국산 전기차 판매량 수치가 계속해서 부진 상황을 면치 못하고 있다. 현대차는 5월 한 달 동안 전기차 판매량이 3,040대에 그쳤고, 기아는 3,482대를 기록했다. 특히, 제네시스의 전기차는 169대에 불과하여 저조한 실적을 나타냈다.

▲ 아이오닉 5 / 출처: 현대자동차
▲ 아이오닉 5 / 출처: 현대자동차

현대차와 기아의 판매 현황

현대차

현대차의 아이오닉 5는 1,559대로 가장 많은 판매량을 기록했지만, 전체 판매 점유율은 3%에 불과했다. 다른 모델인 아이오닉 6는 377대, 코나 일렉트릭은 253대, 아이오닉 5 N은 31대로 모두 1% 미만의 점유율을 기록했다. 특히, 아이오닉 6는 전년 대비 702대 줄어들면서 판매량이 지속적으로 감소했다.

▲ 기아자동차 EV6

기아

기아는 EV6가 1,380대로 가장 많은 판매량을 기록했으나, 전년 대비 514대 감소했다. 레이 EV는 1,278대를 판매하며 비교적 높은 판매량을 보였으나, EV9은 182대, 니로 EV는 113대, 니로 플러스는 67대에 그쳤다.

제네시스의 부진

프리미엄 브랜드인 제네시스의 전기차 판매는 더 부진했다. GV60은 88대, 일렉트리파이드 GV70은 56대, 일렉트리파이드 G80은 25대로, 5개월간 총 656대만 판매되었다. 제네시스의 전기차 가격이 보조금 기준을 초과하는 금액으로 책정되어 소비자들에게 메리트가 적은 것도 한 원인으로 지적된다.

제네시스 GV60

결함 문제와 리콜

현대차와 기아의 전기차는 통합충전제어장치(ICCU) 결함으로 인해 3월에 17만 대가 리콜되었음에도 불구하고 문제가 해결되지 않고 있다. ICCU 오류로 인해 저전압 배터리가 충전되지 않아 차량이 멈추는 현상이 계속 발생하고 있다.

국산 전기차 판매량 부진 향후 전망

기아는 EV3의 사전 계약을 시작했고, 현대차는 6월 28일 개막하는 부산 모빌리티쇼에서 캐스퍼 일렉트릭을 공개할 계획이다. 국산 전기차가 변화하는 시장 상황에서 어떤 성과를 거둘지 주목된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