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 서울모빌리티쇼’ 폐막… 열흘간 51만명 관람

97

‘2023 서울모빌리티쇼’가 9일 막을 내렸다.

서울모빌리티쇼 조직위원회는 지난달 31일부터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에서 열린 행사에 51만여 명이 다녀갔다고 10일 밝혔다.

이번 행사에는 하드웨어, 소프트웨어, 서비스 총 3가지 부문에서 2021년 대비 약 60% 이상 증가한 전세계 12개 국 163개 기업과 기관이 참가했다.

현대자동차와 기아, 르노코리아차, KG모빌리티, 메르세데스벤츠, BMW, 포르쉐 등 12개 완성차 브랜드가 참여해 월드프리미어 8종, 아시아프리미어 4종, 코리아프리미어 9종 등 신차 21종과 콘셉트카 10종을 포함해 약 90종의 차량을 전시했다.

로보틱스와 UAM(도심항공교통) 등 미래 모빌리티를 선보이는 뉴모빌리티 분야에서는 고스트로보틱스테크놀로지, SK텔레콤 등 9개 사가 참가했다.

현대차는 로보틱스 시연 공간인 ‘모빌리티 하우스’를 별도로 마련, 전기차 자동 충전 로봇과 배송 로봇 퍼스널 모빌리티, MobED(모베드), 스팟 등을 전시했다. 테슬라는 휴머노이드 로봇인 ‘테슬라봇’ 등을 출품하는 등 완성차 업체들도 전시 품목을 모빌리티 분야로 확장하는 노력을 보였다.

또한 조직위는 전용 앱을 통해 3D 가상공간에서 전시회를 관람할 수 있는 메타버스 플랫폼을 처음 도입해 전시장을 찾지 못한 관람객들에게 온라인 관람이 가능하도록 구성했다. 관람객들이 실제 모빌리티를 체험할 수 있는 이모빌리티 시승행사와 완성차 브랜드의 차를 직접 운행해 볼 수 있는 야외 시승행사도 전시 기간 내내 운영했다.

모빌리티 산업 혁신기업과 기술을 선정하는 서울모빌리티어워드에서는 에스오에스랩의 ‘고정형 3차원 라이다’가 대상을 받았다.

강남훈 서울모빌리티쇼조직위원장 겸 한국자동차산업협회 회장은 “차기 전시회는 참가 기업과 기관, 제품과 기술 등 전시 품목과 분야를 확장해 미래 모빌리티의 다양성을 보여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brjeans@donga.com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