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카, 패밀리카 대표 모델 ‘카니발’ 중고 시세 “200만원 떨어졌다”

230

직영중고차 플랫폼 기업 K Car(케이카)가 기아 카니발 중고차 대표 모델인 ‘올 뉴 카니발’ ‘더 뉴 카니발’의 시세가 지속 하락하고 있다고 12일 밝혔다.

케이카는 국내 중고차 시장에서 유통되는 출시 12년 이내 740여개 모델을 대상으로 평균 시세를 분석한 결과, 올 뉴 카니발(2014년~2018년)은 올 1월 2천66만 원에서 2월 1천999만 원, 3월 1천894만 원, 4월 1천879만 원으로 하락을 이어갔다.

후속 모델로 출고된 더 뉴 카니발(2018~2020년) 역시 올 1월 2천992만 원에서 2월 2천879만 원, 3월 2천747만 원, 4월 2천716만 원으로 계속 하락했다. 3개월 사이 두 주력 모델이 200만 원 가량 큰 폭으로 감가됐다.

2020년 출시돼 현재 최신 모델에 해당하는 카니발 4세대의 경우 1월 3천845만 원에서 2월 3천792만 원으로 하락했다. 이후 3월 3천820만 원, 4월 3천833만 원으로 소폭 반등했으나, 이는 상대적으로 가격이 높은 휘발유 모델 강세와 2023년식 모델의 등장에 따른 것이다. 주력인 경유 모델은 여전히 약세를 이어간 것으로 분석됐다.

이러한 시세 하락은 중고차 시장에서 카니발의 공급 증가에 따른 것이다. 올 1분기 현재 시장 내 재고가 전 분기 대비 약 30% 가량 늘어난 것으로 파악된다. 카니발의 대체 모델로 9인승 대형 SUV가 인기를 끄는 데다 올 하반기 신형 카니발 출시 소식이 더해지며 구형 모델의 판매가 주춤한 까닭이다.

이민구 케이카 PM1팀 수석 애널리스트는 “시중에 카니발 물량이 다양한 옵션(편의사양)별로 있기 때문에 원하는 조건의 매물을 좋은 가격에 구매할 수 있다”며 “카니발 구매를 고려하던 소비자에게는 현재 시점이 유리하다”고 설명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