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싼 코나 2세대에 이유 있는 이유

393

:::: 로보캅으로 돌아온 코나 2세대 SX2

2017년 첫 등장으로 정말 강렬했던 차량이었던 코나는 출시부터 뜨거운 감자였다. 상화 분리형 헤드램프 그리고 기존 소형 SUV에서 보기 힘들었던 하이브리드 모델을 시작으로 전기차 모델까지 가솔린 / 디젤 / 하이브리드 / 전기차까지 다양한 파워트레인을 선보였으니 말이다. 코나 1세대 모델은 대 성공이라고 할 수 있다. 당시 소형 SUV 중 누구도 따라올 수 없는 판매량으로 독점하였으나 이후 페이스리프트 모델의 싸늘한 소비자 반응 또한 좀 더 덩치가 큰 셀토스의 등장으로 2세대 코나는 5년 만에 풀체인지를 선보였다. 

사실 이번 코나는 모든 것이 완벽해보인다. 스타리아부터 시작해 플래그쉽 모델이 그랜저에 적용된 수평형 LED 심리스 호라이즌 헤드램프와 테일램프 그리고 소형 SUV라고 믿기지 않은 편의 기능 옵션 그리고 정말 변화된 실내 디자인까지 분명 싫어하는 사람도 있지만 이 차량을 안 살 이유를 찾는 게 더 힘들다. 하지만 가장 큰 문제인 가격이 많이 올랐다는 점이다. 

코나 1.6 가솔린 터보 모델의 가격은 2,584만원부터 시작한다. 
기존 모델 같은 경우 2,144만원부터 시작한 것에 비하면 440만 원이나 상승했다. 풀옵션 가격으로는 3,615만 원까지 상승했고 여기에 N라인 패키지를 적용하면 3,732만 원까지 높아진다. 취등록세까지 더하면 4,000만 원에 가까워진 2세대 코다 과연 가격 상승의 이유와 금액은 합당할까?

:::: 디자인

신형 코나 풀체인지 모델은 수평형 LED 심리스 호라이즌 램프를 선보인다. 우선 이 램프 자체가 소형 SUV에 적용하기는 고가의 모델이다. 보통은 앞 범퍼와 양쪽의 휀다로 LED램프를 3등분으로 분리했을법했지만 우측 휀다에서 좌측 휀다까지 한 번에 이어진다. 여기에 범퍼 곡선에 헤드램프를 적용하였으며 Full LED 램프와 LED 방향지시등이 적용된다. 
여기에 BMW에서 볼 수 있었던 액티브 에어 플랩을 적용하여 라디에이터 그릴 상단과 하단에 불필요한 공기 유입을 줄여 공기저항을 최소화하는 기술이 적용된다.

차량 측면은 도어를 중심으로 강렬한 캐릭터 라인을 선보여 흡사 투싼 모델과 비슷해 보이는 느낌을 준다. 
하지만 1세대 코나의 아이덴티티였던 로우 앤드 와이드 스탠스를 그대로 보여주며 범퍼 가니쉬를 감싸고 있는 아머 형태는 1세대 디자인 아이덴티티를 가져와 한 눈에 코나라는 점을 인식하게 만든다.

1세대 코나에 비해서 전장 145mm 더 길어진 4,350mm를 보여주며 전폭은 25mm 향상한 1,825mm이다. 
신형 모델이지만 억지로 전장 길이를 늘리지 않았다. 셀토스의 4,390mm / 트레일블레이저 4,425mm보다 전장 길이는 짧지만 전폭은 더 넓고 휠 베이스 또한 더 넓은 크기를 보여준다.

코나 후면은 루프랙과 스포일러 통합형 보조제동등이 들어가며 벨트라인 크롬 몰딩이 적용된다.
한 가지 의문인 점은 투싼 모델에 적용되었던 히든 화이퍼가 아니라는 점과 엠블럼에 위치인데 이전 투싼 디자인이 마음에 안 들었던지 아니면 코나에 적용된 이 디자인이 더욱 예쁜지는 모르겠지만 이전 투싼과 다른 느낌이다.

차량 실내는 크기만 작을 뿐 상당히 고급스러운 느낌을 준다. 우선 스티어링 휠은 손에 닿는 부분은 꽤 만족스러운 질감의 가죽을 사용하고 있으며 스티어링 혼에는 엠블럼이 빠져있다. 여기에 전자식 변속 레버가 컬럼 타입으로 변경된 점도 특이점이다. 이런 부분 하나하나가 사실 가격 상승에 요인이 되는데 그 이유는 1세대 모델에 비해서 단가가 올라가기 때문이다.

코나가 비싸져도 이해가 되었던 부분은 바로 ccNC (Connected Car Navigation Cockpit)이 적용되었다는 점이다.
현대자동차 플래그쉽 그랜저에 처음 선보였던 ccNC 모델이 중형 SUV도 아닌 소형 SUV에 적용되었다는 점은 사실 반칙이 아닌가? 라는 생각을 해보았다. 그 이유는 이전 제네시스의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인 ccIC (Connected Car integrated Cockpit) 보다 최신형이며 OTA 기능까지 코나에 적용되었다는 점이다. 

사실 인포테인먼트 시스템만 놓고 보면 그랜저와 비슷해서 구분되지 않을 정도이다.
이렇게 코나는 단순히 소형 SUV 포지션을 위한 가격대에 맞춘 차량이 아닌 현대자동차에서 할 수 있는 최고의 소형 SUV를 만들기 위해서 노력했고 이 부분에서 어쩔 수 없이 가격 상승이 되었다는 부분이 이해가 되기도 한다.

우선 그랜저 / 코나에 적용된 무선 소프트웨어 업데이트 시스템인 OTA는 차량에 다양한 기능을 약 30가지 제어 및 업데이트가 가능한데 엔진 / 변속기 / 시스템 UI / ECU 등 다양한 부분을 향상할 수 있어 차량을 한 번 판매하고 끝이 아닌 꾸준한 업데이트로 차량 성능을 하드웨어가 허락하는 한 계속 향상되는 차량이라는 점을 놓고 본다면 오히려 이 정도 옵션에 OTA 업데이트를 생각하면 “고작 400만 원??”이라고 생각할 수도 있다. (물론 400만 원이 껌 값이라는 뜻은 아니다.)

사실 이번 코나가 출시되기 전 가장 걱정했던 부분이 바로 직관성이 떨어지는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이 아닐까? 그리고 하이그로시를 잔뜩 사용하지 않을까? 라는 두 가지 걱정이었다. 하지만 걱정과 달리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중 가장 많이 사용하는 기능과 음량 다이얼 그리고 공조기까지 굉장히 직관적인 버튼을 사용했고 두 번째로 하이그로시를 사용하지 않아서 차량 실내가 상당히 고급스러워졌다는 점이다. 이런 재질에도 신경을 썼다는 점에서 가격 상승이 이해가 되기도 한다. 

또한 무선 충전 시스템은 지금까지 써본 충전 시스템 중에서 가장 접촉률이 좋았으며 그랜저에서 만나봤던 새로운 C타입 연결 포트도 만나볼 수 있다. 드라이브 모드가 살짝 애매한데 다이얼 방식으로 돌려서 사용할 수 있는데 디자인이 살짝 아쉬운 느낌은 있다. 

변속기 레버가 컬럼식으로 바뀌어서 가장 만족스러운 점은 굉장히 넓은 중앙 콘솔 공간이 생겼다는 점이다.
2개의 컵홀더는 필요 없으면 접었다가 필요할 때 펴서 사용할 수가 있다. 또한 중앙 콘솔박스는 막혀있는 구조가 아닌 독특한 구조로 되어 있어 좀 더 다양하게 활용이 가능하다. 

여기에 eHi-Pass 기능과 빌트인캠2까지 사실 그랜저에서 보여줬던 현대자동차의 최신 편의 기능을 모두 선택할 수 있다는 점도 장점이다. 사실 3박 4일 이 차량을 시승하면서 사람들에 눈을 생각하지 않고 큰 차량이 필요하지 않다면 코나가 정말 가성비가 좋다고 느껴질 정도로 현대자동차 최신 옵션 기능들이 거의 다 들어가 있다. 

운전석 시트도 상당히 편안한 느낌으로 이전 1세대 모델보다 승차감이 확실히 좋아졌다는 점이 특징이다. 여기에 2열 공간에 대한 배려도 좋아졌는데 3단 열선 시트 그리고 보조석 워크인 시트와 2열 송풍구와 2개의 C타입 충전 포트 등이 장점이다. 개인적으로 2열 공간에 220V 인버터 그리고 USB 충전 포트 하나 정도는 있었으면 하는 아쉬움은 있었다.

공간에 대해서는 확실히 1세대 코나 대비 만족스러운 레그룸과 공간 크기를 보여주기에 이제 본격적으로 셀토스와 경쟁해도 괜찮다는 생각이 들었다.

:::: 주행 느낌

2세대 코나에서 가장 놀라웠던 부분은 바로 이전과 다른 1.6 가솔린 터보에 느낌이다. 
우선 첫 느낌이 굉장히 조용하다. 그리고 정차 중 엉덩이와 발 끝에서 느껴지던 1.6 가솔린 터보의 진동이 현저하게 줄었다는 점에서 이전 세대 모델과 확실한 차이를 보여준다. 엔진 출력은 동일하지만 변속기가 7단 DCT에서 8단 자동 변속기로 변경했으며 복합연비 또한 12.7km/L에서 13km/L로 0.3km/L 향상했다.

여기에 주행 시 주행 소음과 질감이 차량 등급으로 한 등급이상 좋아졌다. 외부 소음 유입의 저감을 위해 플로어 카펫 언더패드를 적용하고 후륜 멤버 부싱을 적용하여 노면 진동 유입을 최소화하며 주행 정숙상을 보여주며 여기에 이중 접합 차음 유리는 일반 도로 주행에서 외부의 소음을 꽤 잘 차단시켜준다. 또한 이전 시속 110km/h를 넘어가면 주행풍 소리가 갑자기 높아졌다면 이번 모델은 시속 120km/h까지는 주행풍 또한 꽤나 잘 잡아준다.

:::: 그래서 왜 비싼 건데?

사실 코나가 출시되었을 때 소형 SUV 모델 중에서는 대안이 없었다. 하지만 이제는 거의 모든 브랜드에서 2대 정도의 소형 SUV 출시할 정도로 선택의 폭은 굉장히 커졌다. 여기에서 문제는 바로 베뉴 모델이었다. 베뉴 또한 현대 소형 SUV 모델이지만 1세대 코나 2,144만 원 ~ 3,058만 원 정도의 금액과 캐스퍼 가격 1,375만 원 ~ 1,960만 원 사이였던 베뉴 가격은 1,689 ~ 2,236만 원이라는 굉장히 애매한 가격을 보여줬다.

따라서 캐스퍼 모델은 최고 사양을 주로 사는 고객들에게 합리적인 가격대인 1,690만 원의 디 에센셜 트림으로 1,000만 원 대 차량에 인식을 심어주고 2,000만 원 초반 대에 차량으로 베뉴 차량을 포지셔닝 시키고 코나는 이제 2,000만원 중반에서 후반대로 가격의 평균 가격대를 높이기 위해서 더 좋은 옵션을 대거 적용한 것으로 보인다.

실제로 차량을 타보면 400만 원 상승 그 이상을 느낄 수가 있기에 이번 코나 모델은 돈을 벌기 위한 가격 상승이라기보다는 다른 차량에게 적용될 신규 옵션의 제조 단가를 낮추기 위한 모델로 현재 제조 단가가 굉장히 높다는 것이 느껴진다.
따라서 코나는 현대자동차 입장에서 팔아서 마진이 크게 남지 않지만 미래를 위해서 투자한 차량이다.

개인적으로 오랜만에 마음에 들었던 차량이다. 오히려 신형 그랜저보다 더 마음에 들었다고 할까?
풀옵션 3,615만 원으로 이 가격이면…이라는 생각을 할 수 있지만 중형 SUV 아니 그 이상의 등급의 SUV 차량을 단순히 크기만 줄여서 가격을 1,000만 원 정도 저렴하게 판다고 생각해도 괜찮을 정도로 이번 코나는 꽤 만족스럽고 앞으로 출시될 코나 2세대 EV 모델 또한 굉장히 기대되는 모델이 아닐 수 없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