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2Q부터 분기 배당…자사주 3년간 年 1%씩 소각

199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사진 = 현대자동차그룹 제공)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사진 = 현대자동차그룹 제공)

[AP신문 = 배두열 기자] 현대자동차가 신규 배당 정책 수립 및 분기 배당 실시, 단계적인 자사주 소각 계획 등 중장기 주주환원 정책을 내놨다. 적극적이고 투명한 주주환원 정책 확립을 통한 기업 가치 제고가 목표다. 

현대자동차는 25일 서울 본사에서 실시한 경영실적 컨퍼런스콜을 통해 ‘중장기 주주환원 정책’을 발표했다. 

우선, 새로운 배당 정책은 배당 기준이 기존 잉여현금흐름(FCF)에서 연결 지배주주 순이익으로 변경됐다. 또 배당 성향은 연간 연결 지배주주 순이익 기준 25% 이상으로 설정됐다. 현대차는 신규 배당 정책을 통해 배당의 투명성을 제고하고 가시성을 강화했다. 

배당 주기는 기존 연 2회(반기)에서 연 4차례(분기)로 확대했다. 서강현 현대차 재정기획본부장 부사장은 “주식 장기 보유에 대한 매력도를 높이는 동시에 주가 변동성을 완화하고자 했다”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현대차는 향후 3년에 걸쳐 보유 중인 자사주를 매년 1%씩 소각한다는 계획도 내놨다. 

현대차 관계자는 “향후에도 주주가치 극대화를 위한 다양한 주주 친화 정책을 적극 수립하고, 시장의 기대치에 부응하는 기업가치 달성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