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모빌리티 플랫폼 사업 확대하는 휴맥스모빌리티•현대자동차 사업협력 위한 업무협약 체결

101

휴맥스모빌리티(대표 김태훈)와 현대자동차(SDV본부 사장 송창현)가 전국 범위의 통합 모빌리티 서비스(이하 MaaS)를 확대하기 위한 전략적 제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금일 27() 밝혔다.
 
MaaS(Mobility as a Service)란 다양한 교통수단을 하나로 연계해 단일 플랫폼 안에서 모든 교통수단에 대한 최적 경로 안내, 예약, 결제 등을 제공하는 통합 모빌리티 서비스이다.
 
휴맥스모빌리티는 이번 MOU를 통해 현대차가 운영하는 커뮤니티 수요응답형 모빌리티 플랫폼(이하 셔클)에 휴맥스모빌리티가 운영중인 다양한 서비스를 연동하고, 플랫폼이 지속가능한 모빌리티 서비스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협력 가능한 비즈니스 모델을 확대 발굴해 나갈 계획이다.
 
양사는 셔클 플랫폼에 각 지역의 특성을 반영한 모빌리티 서비스를 발굴하고 이를 통해 지역별 통합 모빌리티 서비스를 제공해 전국 단위로 확대될 수 있도록 적극 협력해 나갈 예정이다.
 

현대차가 2021년 선보인 셔클은 특정 지역을 운행한다는 셔틀과 지역 및 모임을 뜻하는 서클의 합성어로 국내 첫 인공지능(AI) 기반 수요응답형 버스(DRT) 서비스이다. 이용자가 앱으로 버스를 호출하면 차량이 실시간 생성된 최적 경로로 운행하며 동선이 비슷한 승객들을 이동시킨다. 2021년부터 세종에서 운영되고 있고, 2022년 경기도똑타서비스에 MaaS 솔루션을 제공하면서 파주, 대부도, 평택 등으로 지역확장 중이며, 김포 골드라인의 대체 교통수단으로도 활용될 예정이다.
 
휴맥스모빌리티는 카셰어링 ㈜피플카카플랫’, 주차장 운영 관리 ㈜하이파킹’, 전기차 충전 솔루션 서비스 ㈜휴맥스이브이’, ‘㈜제주전기자동차서비스등 다양한 모빌리티 서비스 자회사를 운영하고 있으며, 최근 모빌리티 계열사 간의 시너지 효과를 위해 패밀리 브랜드 투루(Turu)’를 론칭했다.
 
현대자동차 SDV본부 김수영 상무는 “MaaS 서비스는 다양한 사업자와의 긴밀한 제휴가필요한 만큼 휴맥스모빌리티가 가진 카셰어링, 주차서비스와의 연계를 통해, 현대차가 내재화한 통합 모빌리티 솔루션의 영역을 확장하는 동시에 기술경쟁력을 높이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휴맥스모빌리티 오영현 공동대표는 현대차 Maas 플랫폼에 투루카(Turu CAR, 카셰어링)을 비롯한 휴맥스모빌리티의 다양한 모빌리티 서비스를 결합해 제공함으로써 고객의 이용 편의를 높일 것이라며, “이번 MOU를 통해 MaaS 서비스가 경기도에서 전국으로 널리 확산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해 나가겠다고 답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