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기아, 美 차량 절도 집단소송 2700억 보상 합의

262

미국에서 잇단 차량 절도 문제로 집단소송을 당한 현대차와 기아가 피해자들에게 2억달러(약 2670억원) 규모 보상 지급에 합의했다.

18일(현지시간) CNN비즈니스, 더힐 등 외신에 따르면 현대차는 발표문을 통해 “참여를 선택하는 고객 수에 따라 약 2억달러의 가치가 될 수 있는 이번 합의는 도난 관련 차량 손실이나 보험이 적용되지 않는 피해를 입은 고객에 대해 현금 보상을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합의는 최대 900만명의 차량 소유자에게 적용될 전망이다. 도난 방지 장치인 ‘엔진 이모빌라이저’를 미장착한 특정 2016~2021년 현대차 모델과 2011~2021년 제조된 특정 기아 모델 소유자에게 영향을 미치게 된다.

지난해 미국에서 현대차와 기아를 타깃으로 한 차량 도난 사건이 급증했다. 10대 청소년들을 중심으로 소셜미디어에서 ‘현대·기아차 훔치기’ 챌린지가 유행처럼 번지며 사회적 문제가 됐다.

미국 도로교통안전국(NHTS)에 따르면 이같은 챌린지는 지난 2월 최소 14건의 충돌사고와 8명의 사망으로 이어졌다.

현대차와 기아는 지난 2월 자동차 보안을 강화하기 위해 무료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하겠다고 보고했다. 현대차 차량 380만대와 기아 차량 450만대가 대상이지만, 여전히 도난은 줄어들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고 더힐은 지적했다. 현대차와 기아는 스티어링 휠 잠금 장치도 배포하고 있다.

제이슨 어브 현대차 북미 지역 최고 법률책임자는 성명을 통해 “우리 차량을 대상으로 한 범죄 행위가 증가하면서 영향을 받은 차주들에게 추가 지원을 제공할 수 있는 기회를 가질 수 있어 감사하다”고 밝혔다.

[서울=뉴시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