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외로 잘 팔리네” 볼보 전기 트럭, 한국에서도 성공할까?

184

[글] 박재희 에디터

볼보트럭이 전기 트럭 시장에서 독주 체제를 굳히게 될까. 지난 16일 볼보트럭은 세계 시장에 판매한 전기 트럭이 5,000대를 넘어섰다고 밝혔다. 볼보트럭이 2019년에 첫 번째 전기트럭을 출시한 이후, 유럽과 북미를 중심으로 전 세계 40여 국가에서 1년에 1천 대가량 전기 트럭을 판매해 온 셈이다. 

최근엔 성장세가 더욱 가파르다. 올해 1분기 동안 유럽 시장에서 총 600대의 16t 이상의 전기 트럭이 등록되었는데, 볼보트럭이 가장 높은 50%의 시장 점유율을 기록하고 있다. 가장 큰 시장인 북미에서도 마찬가지로 선두를 달리고 있다. 앞으로도 이 같은 볼보트럭의 상승세는 유지될 것으로 보인다. 

다키포스트
다키포스트

신규 주문량을 보면 알 수 있다. 2023년 1분기 동안 볼보 전기트럭 신규 주문 대수는 486대로, 지난해 1분기 보다 141% 증가했다. 전기트럭에 대한 수요가 점차 증가하는 만큼 기존 시장뿐만 아니라 새로운 전기 트럭 시장에서도 영향력을 발휘하고 있는 것이다.  

현재 볼보트럭의 친환경 포트폴리오는 총 6제품에 달한다. 업계 최고 수준이다. 지난해에는 가장 인기 있는 44t급의 FH, FM, FMX에 전기 트럭 제품을 추가하며 라인업을 강화했다. 볼보에 따르면 기존 FH 디젤 트럭 1000대를 볼보 FH 전기트럭으로 교체할 경우, 연간 최대 5만 톤(t)의 이산화탄소가 절감되는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고 한다. 

다키포스트
다키포스트

볼보트럭은 최근 한국을 포함한 아시아와 중남미 및 아프리카까지 영역을 넓히고 있다. 지난 3월 ‘EV트렌드 코리아’에서는 ‘볼보 FH 일렉트릭’을 국내 최초로 공개하며 하반기 출시도 예고했다. 이 트럭은 총중량 40t(톤)급의 대형 트럭으로, 1회 충전 시 300km(유럽기준)를 주행한다. 

특히 볼보트럭은 전기 트럭 공식 주행거리에 대한 세간의 불신을 벗겨냈다. 기존에는 전기 트럭의 주행 가능 거리를 두고 화물을 적재하지 않았을 때 측정한 것이어서 실제 운행을 해보면 이보다 줄어든다는 의견이 종종 제기됐었다. 하지만 볼보트럭은 결과로 증명했다. FH 일렉트릭에 화물을 100% 적재한 뒤 평균 시속 80km로 달린 결과 주행거리 343km를 기록한 것이다.   

다키포스트
다키포스트

FH 일렉트릭의 배터리 용량은 최대 540kWh로 운송 목적 및 주행거리에 따라 최대 6개 배터리 팩 탑재가 가능하다. 급속 충전의 경우 20%에서 80%까지 충전하기 위해서는 1.5시간이 걸린다. 고객들이 심야 시간에 차고지에서 중속 충전기로 6~12시간가량 충전하면 80~100% 범위 내 용량을 유지할 수 있으며 주행 사이 휴식 시간을 활용해 15~90분 사이 시간 동안 상시 충전한다면 300km 이상의 장거리 대형 화물 운송 수요도 충족 가능하다.

통계에 따르면 유럽 내에서 일일 주행거리가 300km 미만의 거리를 가진 물류 운송 수요가 약 절반가량을 차지한다. 전기 트럭으로 물류를 운송하는 상당수가 출발 지점에서 충전하는 것을 미루어 볼 때, 일일 주행 거리를 커버할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마찬가지로 한국 시장에서도 도심지역 내 배송, 폐기물 수거, 지역 간 운송 및 건설 현장과 같은 광범위한 장소에서 다양한 운송 수요가 전동화될 수 있다고 볼보트럭은 판단하고 있다. 

한편 현대차는 요지부동이다. 볼보트럭을 비롯해 테슬라까지 대형 전기트럭 ‘세미’를 꺼내들며 이 시장에 뛰어들고 있지만, 현대차는 우직하게 수소 트럭에 ‘올인’하고 있다. 물론 볼보트럭 역시 수소 트럭을 개발하고 있으나 현대차의 자세는 남다르다. 수소와 전기 투 트랙 전략을 사용하는 승용차 시장과 달리 대형 상용차 분야에서는 전기 트럭에 그다지 관심을 보이고 있지 않은 것이다. 현대차는 결국 수소 트럭이 살아남을 것이라고 판단하고, 더 멀리 내다보는 것일까?

여러 이유가 있겠지만, 현대차의 수소 전략은 꼭 대형 상용차 시장만을 노린 것이 아니라는 의견이 지배적이다. 수소 트럭의 장점인 충전시간이나 효율성 등을 믿고 개발하는 이유 외에도, 대형 상용차 시장이 수소 전지의 잠재력을 실험해 볼 수 있는 가장 좋은 분야라고 본다는 것이다. 여기서 얻은 수소 전지 역량은 수소 승용차뿐 아니라 UAM(도심항공모빌리티), 로봇 등 현대차의 모든 분야로 퍼져나갈 수 있기 때문이다. 

현대차는 2040년을 수소에너지 대중화의 원년으로 삼겠다고 선언한 바 있다. 2028년까지는 현대차의 모든 상용차 라인업(대형·소형 트럭, 버스 등)에 수소차 라인업을 넣겠다고 했다. 이로써 상용차 시장에서 전기차와 수소차가 벌이는 경쟁은 더욱 흥미로워질 전망이다.  

친환경 트럭의 보급 확대를 위해 필수적인 충전 인프라는 여전히 걸림돌이다. 지난해 11월 기준 수소차 충전소는 208기에 불과하고, 전기차 충전소는 10만 기가 넘지만 여전히 고속도로 휴게소 등지에는 충전소 부족 문제가 드러나고 있다. 따라서 주요 항만시설과 물류거점, 휴게소 등 트럭 밀집 지역을 중심으로 상용차 충전 설비가 확충될 필요가 있다. 과연 가까운 미래에 전기 상용차는 점유율을 끌어올릴 수 있을지, 또 수소 트럭은 존재감을 발휘할 수 있을지 지켜볼 일이다.  


“의외로 잘 팔리네” 볼보 전기 트럭, 한국에서도 성공할까?
글 / 다키포스트
ⓒ DAKI POS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콘텐츠 관련 문의 : dk_contact@fastlabs.co.kr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