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스타2, ‘싱글·듀얼’ 다 타보니… 디자인만 같고 완벽하게 다르다

220

스웨덴 전기차 브랜드 폴스타의 ‘폴스타2’ 싱글모터와 듀얼모터를 연달아 시승했다. 싱글모터는 최고출력 231마력, 최대토크 33.7kg.m이며 인증받은 주행거리는 417km이다. 듀얼모터는 최고출력 408마력, 최대토크 67.3kg.m 주행거리는 334km를 인증받았다.

수치에서 볼 수 있듯이 싱글 모터는 보편적인 출력과 긴 주행거리를 가진 모델이며, 듀얼 모터는 높은 출력의 고성능 전기차로 개발된 것을 알 수 있다. 두 모델 간 디자인에서는 별다른 차이가 없어 성능과 승차감을 위주로 평가했다.

싱글 모터 배터리를 완충하면 약 430km를 달릴 수 있는 것으로 계기판에 나타난다. 실제로 장거리를 달려본 결과 계기판에 표시됐던 430km를 항속할 수 있는 것이 확인됐다. 일부 전기차에서 나타나는 급격한 주행거리 줄어 듬 현상이 없어 만족스러웠다.

싱글 모터의 승차감은 유연한 편이다. 유럽차 특유의 탄탄함은 있지만 딱딱하다고 느껴질 정도는 아니다. 특히 차량의 직진성이 좋아 고속주행 시 안정감이 뛰어나다. 도로포장 상태가 좋은 곳을 달릴 때는 노면에 착 달라붙는 주행 질감이 훌륭하다.

다만 과속방지턱이 많거나 노면이 좋지 않은 곳에서는 승차감이 다소 떨어진다. 서스펜션의 세팅이 단단한 편이기 때문이다. 싱글 모터의 경우 승차감이 좀 더 부드러워진다면 상품성에서 더 좋은 평가를 받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듀얼 모터와 달리 보편적인 전기차를 콘셉트로 제작됐기 때문이다.

듀얼 모터의 승차감은 싱글 모터보다 단단하다. 400마력이 넘는 고출력을 뒷받침하기 위한 세팅으로 볼 수 있다. 그 덕에 고속주행 시 운전이 재밌다. 차를 타 보면 무게 중심이 낮게 깔린 것이 체감된다. 그에 따른 안정감과 높은 출력, 정밀한 핸들링이 더해지니 운전이 즐겁고 경쾌하다.

듀얼 모터는 334km를 달릴 수 있는 것으로 정부 인증을 받았다. 실제로 장거리를 달려보니 약 380km까지 주행이 가능했다. 싱글 모터와 마찬가지로 급격하게 주행거리가 줄어들지 않는 점은 차별화된 장점으로 볼 수 있다.

주행 질감을 정리해보면 ▲싱글모터 ▲듀얼모터 모두 승차감이 탄탄한 편이지만 불편하지 않고 유럽차 특유의 단단함을 갖췄다고 볼 수 있다. 또 무게 중심이 낮아 주행 안정감이 뛰어나다고 볼 수 있다. 브레이크의 감각도 출력과 비례하는 수준의 제동력을 갖춰 신뢰할 수 있었다.

인테리어는 사진에서 보는 것처럼 간결하고 깔끔하다. 디자이너 출신이 수장을 맡은 폴스타 브랜드답게 차량은 군더더기가 전혀 없다. 미니멀리즘이 최근 유행하고 있는데, 그것을 대표하는 차량이라고 봐도 무방하겠다.

간결하지만 편의 기능은 풍부하게 갖췄다. ▲통풍시트 ▲애플 카플레이 ▲오토홀드 ▲첨단운전자보조시스템 등 최근 한국 소비자가 선호하는 옵션들은 모두 탑재됐다. 상품 구성 측면에서도 경쟁 차량 대비 부족한 점이 없어 긍정적으로 평가할 만하다.

종합적으로 차량을 평가해보면 싱글 모터와 듀얼 모터는 각각 비슷한 매력을 갖고 있으면서도 출력 차이 때문에 한편으로는 상당히 다르다고 볼 수 있다. 두 차량의 가격 차이는 500만 원으로 출력의 차이를 고려했을 때 듀얼 모터의 가격이 더 합리적이라고 판단된다. 다만 차량 성향이 다른 만큼 좀 더 부드럽고 긴 주행거리를 원한다면 싱글 모터가, 강력한 출력을 원한다면 듀얼 모터가 적합할 것으로 보인다.

동아닷컴 김상준 기자 ksj@donga.com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