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전에 재미라는 답안지를 제출한 폭스바겐 골프 8세대 GTI

330

::::: 폭스바겐 골프 GTI

폭스바겐에서 가장 대표적인 차량이 있다면 비틀 그 다음으로 골프가 아닐까 생각한다.
골프를 부르는 다른 수식어는 많은 편이다. 해치백의 대명사 혹은 해치백의 정석, 운전하기 좋은 차, 경제적인 차, 핫 해치 그 어떤 수식어도 다 잘 어울리는 모델이 바로 폭스바겐 골프 차량이다. 

폭스바겐 골프의 역사는 1974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벌써 50년이라는 세월이 흐른 모델로 반 세기동안 고유의 헤리티지를 잘 지켜냈고 요즘에는 인기가 많이 떨어졌지만 그 동안 해치백 열풍을 이끈 주역이기도 하다.
폭스바겐 골프 GTI 모델은 사실 1세대 모델부터 존재했다. 1974년에 벌써 고성능이라는 이름을 가졌던 모델로 단순히 해치백으로 경제적인 차량이 아닌 운전에 재미까지 줄 수 있는 차량을 함께 만들었다는 뜻이다.

물론 GTI 브랜드는 고성능이라고 이야기하기는 살짝 어려운 부분이 있다. 
바로 골프 R 모델이 존재하기 때문이다. 진정한 최고 성능을 보여주는 R 라인업이 있기 때문에 사실 GTI 모델은 일반 모델과 R 모델 사이쯤 존재하는 어찌보면 좀 애매한 모델일 수도 있다.  폭스바겐 고성능 골프R 모델은 2002년 R32 라는 모델로부터 시작한다. 이 작은 차체에 3,200cc의 엔진을 더한 당시 말도 안되는 성능으로 6세대 모델부터 R32 대신 골프 R이라는 고성능 모델을 보여준다.

그런 점을 놓고 본다면 GTI 모델은 고성능 모델이라고 이야기 하기 어렵다.
아반떼로 따진다면 N Line정도 되는 모델로 사실 굳이 고성능 R 모델이 나오는데 GTI 모델을 구입할 이유가 있을까? 라는 생각이 들기도 한다. 물론 GTD 같은 디젤 모델로 고성능 R 버전이 나오지 않기에 GTD 모델은 이전 세대들 기준으로 국내에서도 꽤 많이 판매되었지만 GTI 모델은 어딘가 좀 애매한 느낌이 있다.

사실 고성능 모델인 골프 R32 그리고 이후 6세대 모델부터 출시된 골프 R 모델들은 사실상 일반인들이 데일리카로 주행하기 어려운 성격을 가지고 있다. 기본적으로 R32 모델까지는 이름에 32 즉 3,200cc 엔진을 적용하고 수동 변속기에 굉장히 하드한 서스펜션 세팅을 가지고 있어 극한의 운전에 재미를 선사한다. 6세대 골프 R 모델붙 2.0 TSI 직분사 엔진을 사용하여 배기량은 낮아졌지만 출력적으로 270마력에 4륜구동이 적용되어 제로백 5.5초로 고성능에 재미를 보여주지만 연비적인 부분과 승차감은 사실 좋은 편은 아니다.

한국에서는 사실 GTI 모델을 구입할지 R 모델을 구입할지에 대한 고민은 차량 가격 이외에 할 필요가 없다.
하지만 유럽에서는 차량 가격 이외에 같은 2.0 엔진이지만 고민해야되는 부분이 있다. 바로 유럽 일부 국가 특히나 프랑스 같은 경우는 차량의 출력 대비 세금을 부과하는 방식을 가지고 있어 똑같은 2.0 엔진이라고 하더라도 245마력의 GTI와 320마력의 세금 차이는 극명하기에 유럽국가 특히 프랑스 같은 나라에서는 작은 골프라도 고성능 차량을 구입하는 건 상당히 재력이 있어야 가능하기에 그나마 현실적인 부분은 GTI 모델이다.

물론 차량 가격도 무시할 수 없다. 독일 현지에서 폭스바겐 골프 R 모델은 유로 €57,985 (한화 8,199만원) GTI 모델은 유로 €40,905 (한화 5,784만원) 무려 41%나 비싼 가격에 판매되고 있다. 누구라도 고성능 모델을 사고 싶고 더 빠른 차를 타고 싶지만 8세대 골프이지만 이 정도 가격 차이를 극복하긴 쉽지 않다. 특히나 기본 모델인 독일 기준 스타일 모델이 유로 €33,625 (한화 4,757만원)이라는 점을 놓고 본다면 기본 모델에서 GTI 모델은 약 1,000만원정도 차이이지만 GTI에서 R까지는 2,415만원이라는 차이를 보여주기에 GTI는 어찌보면 꼭 필요한 등급의 차량이다.

그렇다면 한국에서 가격은 어떨까?? 한국에서 폭스바겐 골프 GTI 모델은 단일 트림으 4,590만원의 가격을 보여준다.
독일에서 5,784만원은 VAT (부가세) 배송 및 취등록세까지 모두 포함한 금액이라 비싸지만 한국 가격에 취등록세 7%를 더한다고 하더라도 4,911만원으로 독일보다 저렴한 금액으로 판매하고 있다. GTI 모델이 출시되면서 한국 시장에 고성능 R모델에 대한 니즈도 생기고 있지만 글쎄… 독일에서 한화 8,199만원짜리 모델이 한국에 아무리 저렴하게 들어와도 7,000만원이상에 가격에 들어올 예정인데 메르세데스-벤츠 A45 AMG 387마력의 차량이 7,450만원에 판매되는 한국시장에서 과연 많은 판매가 있을까?? 라는 생각이 들기도 한다.

결론은 폭스바겐 골프는 해치백 + 합리적인 (가격+출력+배기량) + 디자인 + 편의성을 모두 갖춘 차량이라고 이야기하고 싶다.

사실 디자인적으로 폭스바겐 골프 기본 디젤 모델에서 조금 더 공격적인 모습을 보여줄 뿐 엄청나게 특별하게 느껴지지 않는다. 하지만 기본 디젤 모델 3,840만원  / GTI 가솔린 모델 4,590만원으로 750만원에 꽤 좋은 출력에 화려한 디자인까지 바라는건 욕심일 수도 있다. 자세히 보면 차량 그릴 / 휀더 / 트렁크에 GTI 엠블럼을 모두 적용하여 어느 방향에서 보더라도 존재감을 돋보여주고 전용 휠과 듀얼 라인의 머플러가 이 차량에 성격을 간접적으로 확인시켜준다.

폭스바겐 골프 8세대 GTI 모델은 겉보기에 일반 디젤 모델과 아주 큰 차이가 느껴지지 않는다.
화려한 카본 소재나 빨간색으로 송풍구 라인을 가로지르는 느낌도 없이 한 눈에 봐서는 GTI 만의 특별함은 느껴지지 않다.

하지만 스티어링 휠 6시 방향에 GTI 엠블럼과 10.25인치 디지털 콕핏 프로에 적용된 GTI 전용 그래픽 그리고 비엔나 레더 프리미엄 스포츠 시트는 운전석 전동 조절 / 메모리 / 전동식 럼버 서포트 기능과 통풍 기능까지 포함한 편의 성을 보여주며 스티어링 휠의 펀칭 가죽은 이전 골프 R32에서 느껴졌던 폭스바겐에서만 느낄 수 있는 부드럽지만은 않은 가죽으로 동승자는 고성능에 대한 부분을 크게 인지하지 못하지만 운전자는 타는 순간 GTI를 타고 있구나라는 부분을 잘 보여준다.

10.25인치 디지털 콕핏은 정말 만족스럽다. 앰비언트 라이트와 함께 변화되는 계기판은 질리지 않고 내가 원하는 색상 배경색으로 바꿀 수 있으며 차량에 다양한 정보를 눈으로 확인 할 수 있으며 특히나 내비게이션 연동으로 계기판에서 목적지 지도를 확인할 수도 있다.

특히나 만족스러운 부분은 계기판 양쪽에 운전자가 원하는 정보를 세팅할 수 있다는 점이다.
왼쪽에는 연료 소비량 오른쪽에는 과급 압력을 설정하거나 가속 / 출력 / 트립 / 나침반 등 다양한 정보를 확인할 수가 있다. 다만 이 세팅한 부분을 운전 중에 미리 설정했던 데이터로 한 번에 바꿀 수 있는 BMW M버튼 같은 버튼이 아쉽게 느껴진다.

10인치 MIB3 디스커버프로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은 굉장히 직관적인 느낌으로 스마트폰을 옆으로 눕혀놓은 듯한 느낌을 보여주고 있다. 누구나 쉽게 적응할 수 있는 UI 시스템으로 적용하고 있다는 점이 매력적으로 특별히 어렵지 않게 차량 설정이 가능하다.

골프 GTI 실내는 아주 특별해보이지 않는다. 고성능 골프 R 모델을 살펴보면 무광 카본 트림을 적용하여 특별함을 더하고 있지만 차량 가격을 최소한으로 올리면서 기본 모델과 다른 느낌을 주기 위하여 블랙 메탈 크롬을 적용하였고 차량 전면 그릴부터 계기판까지 계속된 육각형의 벌집 모양을 적용했다. 특별한건 골프 실내는 외부 햇빛에 반사되어 운전자의 시야를 방해하는 요소를 최소화하게 무광 스타일로 구성된 것이 특징이다.

폭스바겐 8세대 모델에서는 7단 DSG 변속기를 사용한다. 골프 R 모델에서도 수동 변속기를 사용하지 않는데 물론 수동 변속기보다 이제는 자동 변속기가 무조건 빠른 시대가 되었지만 운전에 재미는 확실히 수동 변속기가 좋기에 아쉬움은 남는 편이다. 기어 노브는 포르쉐 911 같은 형태로 변경되어 고급스러운 느낌을 더한다.

2열 공간은 그리 작은 편은 아니다. 최신 준중형 세단 수준의 레그룸으로 장시간 여행에도 크게 불편하지 않는다.
하지만 1열 시트백이 넓은 편이라 그런지 앞을 가로 막는 부분이 생각보다 많아 답답한 건 사실이다.

GTI 모델에 고성능의 느낌으로 레드라인 한 줄 없지만 다 이유가 있다.
이렇게 운전자가 총 30가지의 앰비언트 라이트를 사용하여 차량 상단과 하단에 컬러를 조절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며 상단 앰비언트는 계기판 배경 색과 연동되어 색상마다 다른 느낌의 인테리어를 연출한다.

운전에 재미는 정말 끝내주는 차량이였다.
2.0 가솔린 터보 모델로 245마력은 명불허전 골프라는 느낌을 줄 수 있었는데 현대 벨로스터N DCT 모델과는 또 다른 느낌이다. 조금 더 고급스럽다고 해야할까?? 특히나 배기 사운드는 아주 튀지 않고 운전자가 본격적으로 달린다고 느낄 때만 크게 들리고 연비 주행할 대는 그리 시끄럽지 않은 꼭 인공지능이 탑재된 배기 사운드는 정말 만족스럽다.
시동을 켰을 때 혹은 본격적으로 달리려고 RPM을 높혔을 때 나는 낮은 저음의 배기음은 일반 모델과 확실한 차이를 보여준다.

폭스바겐 골프 GTI 연비 또한 만족스럽다.
서울에서 대구까지 시속 100 ~ 110km/h 안전 주행 속도에 맞춰서 달렸을 때 평균 연비는 15.3km/L를 보여줬고 트립을 리셋하고 고속도로에서 배기음을 느끼려고 밟았을 때 연비는 6km/L로 편차가 큰 편이지만 안전속도에 유의하고 달리면 대략 12km/L 수준의 연비는 충분히 보여준다.

출력적인 부분이 살짝 아쉬운 부분도 있는데 이는 차량에 안정성이 뒷받침 되기에 좀 더 나가면 어떨까?
라는 생각이 들어서인듯하다. 사실 일반 도로에서 다니기에 데일리카로 타기에 딱 좋은 출력 그리고 운전에 재미와 고속도로 연비 15km/L 수준의 경제성까지 더한다면 한국에서 4,590만원에 이 차량을 구매할 수 있다는 점은 꽤 고마운 일인지도 모른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