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염에 도로 온도 낮추는 살수차 운영 증가

248
리텍 전용살수차. 리텍 제공리텍 전용살수차. 리텍 제공

최근 심각해진 폭염 상황에 전국 지자체에서 살수차를 운영해 대응하고 있다. 도로에 직접 물을 뿌려 뜨겁게 달궈진 도로를 식히는 방식이다.

특히 기후 변화로 폭염이 빈번해지는 가운데 특장업계도 폭염에 효과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살수장치 등 기술 개발에 나서고 있다.

리텍은 가변형 살수장치가 적용된 자사 전용살수차를 선보였다. 기존의 경우 대부분 살수 장치가 고정돼 한 가지 방법으로만 살수 작업이 이뤄졌다. 리텍의 살수차는 전방 살수장치의 높낮이, 살수방향, 살수 분사각, 살수폭 등의 조절이 가능해 도로 환경에 따라 효율적인 방식으로 운영이 가능하다.

리텍 전용살수차 살수폭 확대시스템. 리텍 제공리텍 전용살수차 살수폭 확대시스템. 리텍 제공

또 살수폭 확대 시스템을 통해 살수폭을 약 32%까지 확장 가능해 넓은 면적의 도로에도 효율적인 살수 작업을 진행할 수 있다. 듀얼 살수시스템도 탑재돼 내·외부의 노즐을 통해 강력한 살수 작업이 가능하다. 각각 밸브로 개별 제어가 가능한 시스템으로 물 사용량도 절감할 수 있다.

리텍은 살수 장치를 바탕으로 클린로드 시스템인 ‘사게절 도로관리 살포장치’도 공급하고 있다. 도로 중앙선 및 경계선 쪽에 위치한 사각형 설치물로 물을 분사해 노면의 지열로 인한 열섬현상을 낮추는데 효과적이다. 도로 환경에 따라 자동으로 물 살포가 가능한 것이 특징이다.

두가온 동아닷컴 기자 gggah@donga.com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