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차 보조금 확대…국산차 ‘웃고’, 수입차 ‘운다’

267

정부가 올해 말까지 전기차 구매에 대한 국비 보조금을 최대 100만원 더 늘리기로 했다. 추가 보조금 지급은 자동차 할인액에 연동돼 할인 여력이 큰 국산 전기차에 혜택이 집중될 것으로 보인다.

반면 기본적으로 가격 할인이 없는 수입 전기차는 이번 혜택 대상에서 사실상 제외될 전망이다.

환경부는 지난 25일 기본 가격 5700만원 미만인 전기차를 대상으로 자동차 회사의 추가 차량 할인 금액에 비례해 국비 보조금을 추가 지급하기로 했다. 자동차 제조사가 차량 가격을 500만원 이상 할인해주면 추가 보조금 지급액은 최대 100만원이 된다.

이어 자동차 업체의 차값 할인액이 300만원 정도라면 추가 보조금으로 60만원을 받을 수 있다.

예컨대 판매가 5600만원 차량 기준으로 자동차 제조사가 차값을 500만원 할인하면 현재 최대 680만원인 국비 보조금이 780만원이 된다. 여기에 지방자치단체 보조금까지 더하면 실제 구매액은 3000만원 후반대까지 낮아진다.

정부가 가격 할인 연동 보조금 확대 방안을 밝히자 현대차그룹은 즉각 연말까지 ‘EV 세일 페스타’를 진행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현대차의 전기차 모델인 아이오닉5와 아이오닉6를 올해 안에 구매하면 제조사 할인 320만원에, 정부 추가 보조금 80만원을 더해 총 400만원의 할인 혜택을 볼 수 있다.

기아도 ▲EV6 384만원 ▲니로 EV·플러스 144만원 등의 할인 혜택을 제공한다. 여기에 월별 재고 할인까지 더하면 ▲EV6 최대 484만원 ▲니로 EV 344만원 ▲니로 플러스 444만원 수준으로 가격이 낮아지게 된다.

신차인 레이 EV와 차량 가격이 추가 보조금 지급 기준보다 한결 높은 EV9은 이번 할인 혜택에서 제외된다. 다만 EV9와 레이 EV 구매 고객에는 각각 100만원, 30만원 상당의 충전 요금을 별도로 지원한다.

반면 최근 KG모빌리티가 출시한 전기 SUV ‘토레스 EVX’와 테슬라 모델Y, 폭스바겐 ID.4 등은 추가 보조금 지급 대상에서 사실상 제외된다. 새롭게 출시돼 제조사 할인이 어려운 상황이고, 재고도 부족하기 때문이다.

업계 관계자는 “자동차 제조사의 할인 여력이 없다면 정부의 이번 전기차 추가 보조금 혜택을 받기 힘들다”며 “사실상 현대차와 기아에만 유리한 상황”이라고 밝혔다. 그는 “특히 KG모빌리티가 야심차게 준비한 토레스 EVX는 가격 경쟁력이 거의 사라지며 신차 돌풍마저 기대하기 힘든 상황이다”고 강조했다.

[서울=뉴시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