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포드·현대·포르쉐 등 7만5천여대 자발적 리콜

150

국토교통부는 기아, 포드세일즈서비스코리아, 현대자동차, BMW코리아, 포르쉐코리아,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에서 제작 또는 수입·판매한 24개 차종 7만 5,348대에서 제작결함이 발견되어 자발적으로 시정조치(리콜) 한다고 밝혔다.

기아 모하비 2만 6,408대는 헤드라이닝(천장을 덮는 내장 부품) 고정 부품 제조 불량으로 11월 1일부터 리콜에 들어간다.

포드 에비에이터 등 3개 차종 2만 5,687대는 360도 카메라 시스템 소프트웨어 오류 및 후방카메라 불량으로 10월 26일부터 리콜에 들어간다. 시행 일자는 에비에이터가 10월 26일부터, 익스플로러가 11월 17일부터, 코세어 12월 8일부터다.

현대차 파비스 등 3개 차종 1만 6,967대는 발전기(알터네이터) 제조 불량으로 11월 7일부터 리콜에 들어간다.

BMW 740i 등 13개 차종 5,122대는 운전자지원첨단조향장치가 안전기준에 부적합하여 10월 26일부터 리콜에 들어간다.

포르쉐 타이칸 970대는 고전압배터리 습기 유입에 따른 화재 발생 가능성으로 11월 3일부터 리콜에 들어간다.

벤츠 GLC 220 d 4MATIC 등 3개 차종 194대는 견인고리 홀의 제조 불량으로 견인고리 연결이 제대로 되지 않아 안전기준에 부적합하여 10월 27일부터 리콜에 들어간다.

한편, 내 차의 리콜 대상 여부와 구체적인 결함 사항은 자동차리콜센터 홈페이치 및 문의처 080-357-2500에서 차량번호 및 차대번호를 입력하고 확인할 수 있다.

-MOTORDAILY-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