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츠사회공헌위원회, ‘안전한 어린이 통학로 조성’ 공헌활동 지속

82

메르세데스-벤츠 사회공헌위원회는 27일 어린이 보호구역 내 안전한 통학로 조성을 위해 벽화 그리기 봉사활동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봉사활동이 진행된 부산 사직초등학교(부산광역시 동래구 쇠미로81번길 7) 앞은 왕복 5차선 도로가 지나는 곳으로 평소 운전자들의 세심한 주의가 요구되던 곳이다.

길이 150m의 학교 담벼락에 ‘스쿨존 30km 이하 서행’, ‘횡단보도 앞 일시정지’ 등 교통안전 메시지를 담은 벽화를 완성해 운전자가 먼 거리에서도 어린이보호구역을 인지할 수 있도록 안전한 스쿨존 환경을 조성했다.

유재진 메르세데스-벤츠 사회공헌위원회 위원은 이날 활동에 참석해 “메르세데스-벤츠 임직원들이 그린 벽화가 어린이와 운전자 모두에게 더 안전한 교통 환경을 만들어주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 앞으로도 지역 상생과 교통약자 보호를 위한 진정성 있는 사회공헌활동을 이어 나가겠다”고 전했다.

2017년부터 6년간 조성된 벽화는 이번 사직초등학교를 포함 서울 및 부산지역 9개에 이르며, 운전자와 어린이 보행자들의 경각심 및 교통안전 의식을 높이고 안전하고 즐거운 통학로를 조성하는 데 기여 중이다.

동아닷컴 김상준 기자 ksj@donga.com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