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YD 1톤 전기트럭 ‘티포케이’ 찾아가는 시승 행사 실시

100

GS글로벌은 BYD 1톤 전기트럭 ‘티포케이’의 찾아가는 시승 캠페인을 진행한다고 17일 밝혔다.

이번 캠페인은 11월 17일부터 12월 31일까지 가까운 전시장이나 딜러에 전화로 예약할 수 있다. 예약 고객은 48시간 내로 원하는 시간과 장소에서 바로 시승할 수 있다.

티포케이 찾아가는 시승 캠페인은 제주를 제외한 전국에서 신청이 가능하다. T4K의 공식 딜러사로 아승오토모티브(서울 북부, 경기 북부, 전라권, 강원권), 신아주e트럭(서울 남부, 경기 남부, 충청권), 지엔비씨브이(경상권)가 캠페인을 담당한다.

이번 시승 캠페인을 통해서는 일반 카고 차량 외에도 택배나 물류업무용 탑차도 시승 가능하다. 티포케이 내장탑차는 고객 수요를 적극 반영했다. 다른 1톤 트럭의 적재함 보다 약 1.8㎥ 더 큰 특고상 탑차로 큰 부피의 짐과 더 많은 양의 적재가 가능하다.

캠페인을 통해 티포케이 출력과 전비, 주행거리 등 다양한 실제 성능을 체험할 수 있다. 특히 겨울철 주행거리나 충전시간 등 전기차의 핵심적인 성능을 확인할 수 있으며, 국내 1톤트럭 중 최고 수준의 실용성과 편의성을 제공하는 사양을 직접 체험할 수 있다. T4K는 추운 한국의 지형적 특징을 반영한 차세대 ‘블레이드 배터리’와 열관리 시스템을 탑재해 겨울철 성능 안정성을 강화한 혁신 기술을 구현해냈다.

GS글로벌 모빌리티 사업부 담당자는 “트럭은 일반 승용차와는 다르게 일반 고객들의 전시장 방문이나 시승에 대한 접근성이 떨어진다”며 “GS글로벌의 찾아가는 시승서비스를 통해 많은 고객들이 T4K의 강력한 성능을 직접 체험하실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brjeans@donga.com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