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민, “부끄러움 많이 타는 성격인지 깨달았다”

102
/사진=엘르
/사진=엘르

방탄소년단(BTS)의 지민이 ‘엘르’ 11월호의 커버를 빛냈다. 

이번 호는 ‘엘르’의 31주년을 기념하는 특별한 호로, 지민과의 첫 만남이기도 해 더욱 주목받았다. 

지민은 티파니의 고급스러운 주얼리부터 락 컬렉션에 이르기까지 자신만의 무대에서 완벽하게 표현해내며 모든 이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사진=엘르
/사진=엘르

화보 촬영 후 진행된 인터뷰에서 지민은 이번 한 해의 솔로 활동에 대한 다양한 생각과 감정을 공유했다. 

“부끄러움을 많이 타는 성격인지 깨달았다”며 솔직하게 고백한 지민은 “자신감 있게 일을 진행하기 위해선 꾸준한 준비가 필수”라며 성장을 위한 끊임없는 노력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솔로 활동의 경험을 진심으로 팬들과 공유하며 자신의 성장을 약속한 지민. 이에 대해 “곡 작업은 계속 진행 중”이라며 다양한 장르에 도전하고자 하는 의욕을 보였다. 또한 “잘하는 가수가 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사진=엘르
 /사진=엘르

한편 10월 13일, 생일을 앞두고 팬들의 뜨거운 관심이 집중되는 가운데 그는 “생일을 특별히 기념하진 않겠다. 팬들이 항상 내게 주는 사랑에 감사하다”며 마음을 전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