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재옥 “의료 개혁 여야 공통 과제…의사단체 대화의 장으로 나와달라”

13
국민의힘 원내대책회의

▲윤재옥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30일 국회에서 원내대책회의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재옥 국민의힘 원내대표 겸 당 대표 권한대행은 30일 “이 대표께서 의대 증원의 불가피성에 대해 정부와 인식을 같이한다는 뜻을 밝힘으로써 이제 공식적으로 의료 개혁은 여야의 공통 과제가 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의사단체들은 (윤석열 대통령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의) 회담의 의미를 과소평가하지 말고 문제 해결을 위한 대화의 장으로 나와달라”고 호소했다.

윤 권한대행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윤 대통령과 이 대표가 전날 회담에서 의대 증원의 불가피성에 공감대를 형성한 것을 언급하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의사들은 지금까지 정부만 굴복시키면 정책을 철회시킬 수 있으리라 믿었을 수 있다. 그러나 어제 회담을 통해 의대 증원은 국가적 과제임이 확인됐으니, 지금까지의 믿음을 재검토해주기 바란다”며 “의대 증원은 국민들이 압도적으로 찬성한 정책이며, 이제 행정부만이 아니라 입법부도 뜻을 같이하는 정책이 됐다”고 설명했다.

윤 권한대행은 “의료 갈등은 현재 국민이 인내할 수 있는 임계점에 도달한 상태”라며 “어제 윤 대통령과 이 대표 회담을 통해 의료 개혁에 대한 공통의 인식을 확인한 만큼, 더 이상 지체하지 말고 여·야·정이 의료계와 함께 논의함으로써 의사들의 의료 현장 이탈로 인한 국민의 불편과 피해를 끝내야 한다”고 촉구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