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산나눔재단, ‘아산 유스프러너’ 데모데이 개최

110
아산 유스프러너 2024 데모데이 개최 포스터 (사진=아산나눔재단)
아산 유스프러너 2024 데모데이 개최 포스터 (사진=아산나눔재단)

아산나눔재단이 청소년을 위한 기업가정신 교육 프로그램 ‘아산 유스프러너(Asan Youth-Preneur)’의 참여 학생들과 함께 내달 25일 데모데이를 개최한다.

‘아산 유스프러너’는 전국 각지의 청소년들이 스타트업의 방식으로 문제를 발견하고 해결해보는 팀 프로젝트를 통해 기업가정신 관련 지식과 기술, 태도를 함양할 수 있는 교육 프로그램이다. 2016년 론칭된 이후 현재까지 전국 약 700여개 학교에서 약 1만 7천여명의 학생들의 성장을 지원해왔다. 아산나눔재단은 지난해 아산 유스프러너 데모데이에 300여곳의 학교와 기관을 비롯해, 학생, 교사, 스타트업, 행정부처 관계자 등 약 1 천여명을 모으며, 민간 기관이 운영하는 기업가정신 교육 분야에서 최대 규모의 행사를 진행한 바 있다.

올해 아산 유스프러너 데모데이는 ‘꿈의 항해 (The Quest)’라는 콘셉트로 꾸며진다. 아산나눔재단은 데모데이를 통해 청소년들이 스타트업 현직자, 또래 학생들과 함께 기업가정신에 대한 인사이트나 창업 아이디어를 공유하며 주체적으로 꿈의 길을 찾아가는 여정을 지원한다.

이번 데모데이는 아산 유스프러너 프로그램에 참여한 학교 중 초등부12개팀과 중·고등부 70여개팀이 운영하는 부스를 마련해 참관객들을 맞이한다. 각 부스에서는 학생들이 아산 유스프러너를 통해 직접 진행한 팀 프로젝트 활동과 성과를 공유할 예정이다. 이들 부스에 대해 심사위원이 평가를 진행해, 최우수상 5개팀, 우수상 10개팀 등에 상금을 수여한다.

또한, 데모데이의 하이라이트인 ‘팀 프로젝트 피칭’ 세션에서는 아산 유스프러너 참여 학생들이 실행한 기업가정신 팀 프로젝트의 성과 발표가 진행된다. 2024년 상반기와 2023년 하반기 아산 유스프러너 교육에 참여했던 총 235개 초·중·고등학교 940여개 팀 중, 우수한 프로젝트 성과를 선보인 일부 팀들이 피칭 무대에 오른다. 시상식에서는 교육부장관상인 대상 2개팀을 포함하여, 최우수상 4개팀, 우수상 4개팀에 상금을 수여한다.

특히, 올해 아산 유스프러너 데모데이는 ‘실패 페스티벌’ 세션을 처음 선보인다. 청소년들이 아산 유스프러너의 팀 프로젝트에서 경험한 실패나 시행착오 사례를 공유하면서 그 과정에서 얻은 인사이트를 나누고, 동시에 실패에 대한 유연한 사고와 도전정신을 확산하기 위해 기획되었다. 실패 페스티벌에서는 유영만 한양대학교 교육공학과 교수의 인사이트 특강과 함께 프로그램 참여 학생들이 프로젝트 과정에서 겪은 시행착오를 발표와 사진으로 공유하는 ‘천하제일 망함 대회’도 만나볼 수 있다.

한편, 이번 데모데이에는 매스프레소, 레몬트리, 디스콰이엇, 비트바이트, 세샤트, 소셜밸류랩, 논술메이트, 사단법인 온기, 인액터스 코리아 등 9개 스타트업과 아산나눔재단이 운영하는 기업가정신 플랫폼 마루(MARU)가 전시 부스를 준비해 각 회사별 제품 및 서비스를 소개하고, 행사에 참여하는 청소년, 학부모, 교사, 교육 관계자, 창업가 등과 교류할 예정이다. 특히, 이용재 매스프레소 대표는 ‘스타트업 창업가 강연’에 연사로 나서, 고등학교 동창과 함께 창업의 꿈을 실현하며 글로벌 에듀테크 서비스 ‘콴다’를 성장시킨 경험을 나눌 예정이다.

이영빈 아산나눔재단 기업가정신팀 팀장은 “올해 데모데이를 통해 아산 유스프러너 학생들이 많은 참석자들과 팀 프로젝트의 성과를 공유하면서 교육 이수를 의미있게 마무리하고, 다양한 선배 창업가들과 교류하면서 진정한 기업가정신을 경험할 수 있길 바란다”며, “아산나눔재단은 앞으로도 미래세대들이 기업가정신을 함양할 수 있는 프로그램들을 선보이고, 다양한 교육 관계자들과 협업해 기업가정신 교육 생태계의 활성화에 기여하겠다”고 전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