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년 만에… 해외서 역대급 기록 만든 한국배우

264

정유미·故이선균 ‘잠’, 佛제라르메 영화제 대상 수상

프랑스 제라르메 국제판타스틱영화제 대상을 수상한 영화 '잠'.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프랑스 제라르메 국제판타스틱영화제 대상을 수상한 영화 ‘잠’.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정유미와 고(故) 이선균 주연의 영화 ‘잠’이 수상 낭보를 전했다.

29일(한국시간) AFP 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잠’은 제31회 제라르메 국제판타스틱영화제 대상(그랑프리)을 수상했다.

‘잠’은 남편의 수면 중 이상행동으로 단란했던 일상을 잃게 되는 신혼부부의 이야기를 그린 스릴러 영화다.

봉준호 감독의 제자로 알려진 유재선 감독이 연출하고, 정유미와 지난해 12월27일 세상을 등진 이선균이 주연했다.

사진제공=제라르메 국제판타스틱영화제 SNS
사진제공=제라르메 국제판타스틱영화제 SNS

유재선 감독은 첫 장편 영화로 지난해 제76회 칸 국제영화제 비평가주간 부문에 초청을 받았다. ‘잠’으로 국내 개봉 이후 147만 관객을 모으며 데뷔 영화로 흥행에도 성공했다.

앞서 2004년 김지운 감독의 ‘장화, 홍련’이 이 영화제 대상을 받은 바 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