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에 터 잡은 송중기의 새로운 사랑, 알고 보니

188

“‘로기완’, 우리 삶에 도움이 되는 이야기”

‘로기완’은 삶의 마지막 희망을 안고 벨기에에 도착한 탈북자 기완(송중기)과 삶의 이유를 잃어버린 여자 마리(최성은)가 서로에게 이끌리듯 빠져드는 이야기다.

오는 3월1일 공개하는 넷플릭스 영화 '로기완'. 사진제공=넷플릭스
오는 3월1일 공개하는 넷플릭스 영화 ‘로기완’. 사진제공=넷플릭스

넷플릭스 새 영화 ‘로기완’에 대해 김희진 감독이 연출의 변을 전했다.

‘로기완’은 삶의 마지막 희망을 안고 벨기에에 도착한 탈북자 기완(송중기)과 삶의 이유를 잃어버린 여자 마리(최성은)가 서로에게 이끌리듯 빠져드는 이야기를 그린다.

소설 ‘로기완을 만났다’를 원작으로 한 작품으로, 단편 ‘수학여행’으로 주목받은 김희진 감독의 첫 장편연출 영화다. 송중기가 타이틀롤 기완을, 최성은이 마리를 연기했다.

김희진 감독은 “언제 난민 지위를 인정받을 수 있는지 기약 없는 기다림 속에 놓인 사람들이 느낄 막막함과 불안함, 그리고 쓸쓸함의 정도가 가늠되지 않는 감정을 담아내고 싶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인생 대부분은 고통으로 채워져 있지만, 그럼에도 가끔은 살 만한 순간이 있다는 것을 보여주고 싶었다”며 “우리 삶에 도움이 되는 이야기를 만들고 싶다”라고 덧붙였다.

‘로기완’은 오는 3월1일 넷플릭스를 통해 190여개국에 공개한다.

+1
0
+1
1
+1
0
+1
0
+1
1